백마강 백제역사 너울옛길에 전망탑 들어선다
백마강 백제역사 너울옛길에 전망탑 들어선다
  • 이경
  • 승인 2019.05.22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조성 중인 백마강 백제역사 너울옛길에 전망탑이 들어섬에 따라, 군은 지난 16일 여성문화회관에서 백제역사 너울옛길 조성사업 관광거점시설 디자인 설명을 위한 지역의견 수렴 공청회를 가졌다.

이날 공청회에는 박정현 군수, 송복섭 의장, 군의원, 군정자문위원회 위원, 지역주민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여군지역계획총괄가인 한남대학교 강인호 교수가 설명회 좌장을 맡았다.

공청회는 박정현 군수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담당팀장의 추진현황 보고에 이어 강인호 교수가 그동안 군이 검토했던 각 전망탑 디자인 시안에 대한 개념 설명과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였고, 이후 참석자들의 자유로운 의견 교환 시간으로 진행됐다.

설문조사 대상인 3가지 디자인 시안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는 총 1,756명(주민 895, 공무원 861)이 참여한 가운데 해상왕국 백제의 이미지와 백마강의 강물과 너울을 표현한 1안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발표되었다.

공청회에 참석한 부여군의회 송복섭 의장은 “1안으로 선택하는 좋을 듯하며, 1안의 상부에 계백장군 동상이나, 황토돛배 등의 상징물을 세우는 것도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또한 정달식 군정자문위원회 위원장은 “공청회 전 사전 설명이 필요했으며, 설문조사 결과 1안이 다양한 층에서 지지를 받았으므로 이후 다양한 계층 참여를 통한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면서 “경관 및 하천부지 활용에서는 장소 변경이 오히려 좋을 것 같으며, 현재 추진 중인 다른 사업과 상호 연계하여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부여군의회 이원복 의원은 “설문조사 결과 1안은 젊은 사람들이 선호하며 3안은 중장년층들이 많이 선택한 것 같다. 부여군의 주된 관광 연령층은 중장년 세대가 많으므로 3안을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

대다수 공청회 참석자들은 이날 지역의견 수렴 공청회 개최가 군 행정 발전의 모습을 보여줬고 공론화 자리를 마련했다는데 긍정적이었으며, 설문조사에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다만, 설문조사 참여 인원이 적었으며 사업 추진 과정에 사전 설명이 부족했다는 점은 소수 의견으로 제기되었다.

공청회 좌장을 맡은 한남대 강인호 교수는 마무리 발언에서 “많은 의견이 오고 갔으나 군이 주민의견 수렴에 애쓰고 있으니 부여군을 믿고 신뢰하였으면 좋겠다”며 “보편적으로 설문이 수백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데 1,756명의 설문조사 표본이면 충분히 신뢰할 수 있고,디자인 시안이 결정되고 나면 전망탑과 하부 구조물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니 향후 추진과정에 건축전문가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면서 추진해주기 바란다”는 말로 공청회를 마무리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