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인권센터와 으능정이 거리서 거리캠페인
대전시, 인권센터와 으능정이 거리서 거리캠페인
  • 이경
  • 승인 2019.05.11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시 인권센터와 함께 11일 오후 3시 중구 으능정이 거리 일원에서 청소년 및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청소년 노동인권도 지켜져야 한다’를 주제로 거리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은 대전시에서 5월 청소년의 달을 맞아 개최되는 청소년의 달 기념행사와 함께 진행됐다.

 이번 캠페인은 청소년 노동현장에서 반드시 알아야 할 근로계약서 쓰기, 근무 가능한 사업장 안내, 청소년이 지켜야 할 에티켓 등 청소년이 알기 쉽게 설명한 청소년 노동인권 관련 보드를 전시하고, 최저시급 맞추기 게임을 통해 노동권리 인식을 기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2018년 서울시 교육청이 실시한 ‘10대들의 노동인권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아르바이트 경험자중 47.8%가 노동 인권을 침해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예방과 홍보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대전시는 시민인권지킴이와 함께 매월 주제를 정하여 시민인권감수성 향상과 인권문화 확산을 위한 인권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