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 신청 접수
영동군, 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 신청 접수
  • 손혜철
  • 승인 2019.04.2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은 간접흡연으로 인한 공동주택 내에서 주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자 ‘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 신청을 연중 접수 받는다고 밝혔다.

국민건강증진법 규정에 따르면 공동주택 거주 세대 중 2분의1 이상의 동의가 있으면 공동주택의 전부 또는 일부(복도, 계단, 엘리베이터, 지하주차장)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현재 영동군에는 입주민 57.4%의 찬성을 얻은 영동읍 동정리 소재 이든팰리스아파트 1개소가 지정돼 운영되고 있다.

공동주택 금연구역 신청은 지정동의서, 지정신청서, 지정 신청 구역 도면 등 관련 서류를 구비해 공동주택 대표자(입주자 대표, 공동주택 관리자)가 보건소 건강증진과(건강증진팀)에 신청하면 된다.

공동주택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면 군 홈페이지 및 아파트에 지정 내역이 공고되며, 시설 출입구 등에 금연구역 표지판을 설치하며, 흡연자를 위해 찾아가는 금연클리닉 운영과 함께 금연 홍보물을 제공한다.

지정 공고 후 흡연 적발 시에는 5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박인순 보건소장은 “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은 금연문화를 자연스럽게 정착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주민의 건강증진과 쾌적한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