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총독부 체신국 건물 '서울마루' 18일 개장식
서울시, 총독부 체신국 건물 '서울마루' 18일 개장식
  • 김주연
  • 승인 2019.04.1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세종대로를 걷다보면 덕수궁 옆, 서울시청 맞은편에 주변 건물들에 비해 낮고, 광장이라고 하기에는 높은 이색적인 건물이 눈에 띈다. 지난 달 28일 개관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다. 이 건물을 특별하게 만드는 요소 중 하나는 지상부다. 바로 뒤 서울성공회 성당, 서울시의회 건물 등 주변 경관을 해치지 않도록 낮게 지어진 건물의 지상 1층이자 옥상에 해당하는 약 800㎡ 공간은 바쁜 도심 속 일상에서 잠시 쉬어가는 휴식‧여가 공간 ‘서울마루’로 재탄생했다.

 서울시는 ‘서울마루’의 정식 개장과 새로운 출발을 기념하는 개장식 행사를 18일(목) 개최한다고 밝혔다. '15년 철거했던 옛 국세청 남대문 별관 자리에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을 정식 개관(3.28.)한 데 이어 지상부 ‘서울마루’ 개장으로 일제가 지은 조선총독부 체신국(당시 조선체신사업회관) 건물이 있던 장소가 82년 만에 시민 품으로 돌아오게 되는 것이다.

 옛 국세청 별관 부지는 원래 고종의 후궁이자 영친왕의 생모인 순헌황귀비의 사당(덕안궁)으로 사용되다 1937년 일제가 조선총독부 체신국 청사를 건립하면서 덕수궁, 성공회성당과 서울광장을 연결하는 경관축이 막히게 됐다. 1978년부터는 국세청 남대문 별관으로 사용됐다.

 시는 국세청 별관 건물 철거를 위해 당시 소유자였던 국세청과 협의, '14년 2월 국세청 별관 부지와 청와대 사랑채 내 서울시 부지 교환을 결정했고, '15년 5월 소유권 이전을 완료했다. 서울시는 광복 70주년인 지난 '15년 일제강점기의 잔재였던 이 건물을 철거하고 이 자리에 시민문화공간을 조성, 일제에 의해 훼손된 대한제국의 숨결과 일대의 역사성을 회복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서울마루’는 ‘비움을 통한 원풍경 회복’이라는 조성 취지에 따라 주변과 조화를 이루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기존 광장이 가지고 있는 이념적 공간 이미지에서 벗어나 시민들의 소박한 삶과 일상의 소소한 기억을 나누는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서울마루’ 한 켠에는 기존 건물의 콘크리트 기둥 잔해 일부를 역사적 흔적으로 남겼다. 건물이 세워졌던 일제강점기부터 조국 광복과 한국전쟁, 민주화운동과 현재에 이르기까지 근현대 역사의 흐름을 묵묵히 지켜봐온 곳이라는 상징성을 고려한 것이다.

 개장식 행사는 박원순 시장과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 일반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박원순 시장의 개장 선언을 시작으로 ‘서울마루’ 동판 제막식이 열리며, 서해성 총감독이 서울마루의 조성의의를 설명한다.

 식전행사로는 ‘새로운 공간의 설렘과 상상’을 주제로 일러스트레이터 밥장(Bob Chang)이 서울마루와 함께하는 시민들이 어우러져 공간을 채워나가는 그림이 그려질 예정이다.

 ‘서울마루의 탄생, 풀밭 위의 첫 발자국’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2부 행사에서는 인생의 새로운 첫 발을 내딛는 다양한 시민들과 함께 한다. 첫 돌을 맞이한 아기 아빠, 갓 결혼한 신혼부부, 첫 입학한 초등학교 1학년 어린이, 첫 취업한 신입사원, 인생이모작을 시작하는 신중년 등 시민들이 주인공이 되어 서울마루의 첫 출발을 함께 축하한다.

 이어서 진행되는 축하공연에서는 ‘새로운 탄생과 시작’을 주제로 싱어송라이터 이랑, 소리꾼 이희문과 프로젝트 그룹 놈놈이 무대를 선보인다.

 예술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면서 자신의 얘기를 풀어나가는 아트스트 이랑과 첼로연주는 서울마루에 봄소풍을 온 듯 문화공간에 어울리는 감미로운 노래를 선사한다.

 독특한 비주얼로 대중을 사로잡는 소리꾼 이희문과 놈놈은 락·재즈를 결합한 신선한 음악과 신명나는 춤사위를 통해 과거 역사적 공간이 문화와 쉼이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되었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랑과 이희문은 기존 예술의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매체를 통해 각자의 생각을 드러내고 실험적인 작품을 도전하는 예술가이다. 앞으로 ‘서울마루’도 이들처럼 새롭고 다양한 이벤트가 벌어지는 공간으로 활용될 것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서해성 총감독은 “82년 만에 시민에게 돌아온 서울마루는 역사와 일상이 하나로 만나는 광장이다. 이 자리에 서면 남쪽에 대한제국(덕수궁), 북쪽에 4·19혁명(서울시의회, 옛 국회), 서쪽에 6월 시민항쟁(성공회 본당), 동쪽으로 2002년 월드컵(서울광장)과 만날 수 있다”라며 “‘높은 광장’ 서울마루가 새 출발을 한다. 첫 돌 맞는 아이, 첫 입학생, 첫 취업자, 신혼 부부, 인생 이모작 출발자들이 마루에 오른다. 사사로움의 집합으로서 공공가치를 재구성하는 4월18일 하루가 서울마루에 오른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