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구원 - 중국 산둥행정학원, 도시문제·한반도 평화 위해 협약
서울연구원 - 중국 산둥행정학원, 도시문제·한반도 평화 위해 협약
  • 손혜철
  • 승인 2019.04.08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연구원(원장 서왕진)과 산둥행정학원(상무부원장 쉬원(徐闻))은 4월 9일(화) 오후 2시 서울연구원 대회의실에서 ‘도시와 한반도 평화 이슈 공동연구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2008년 ‘우호도시’가 된 서울시와 상둥성은 이후 경제, 관광, 인적교류 등 여러 분야에서 긴밀하게 교류해왔다. 2014년 11월에는 서울-산둥 교류협력 심화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박원순 시장이 산둥행정학원에서 서울시 우수정책을 직접 강의하기도 했다.

 산둥성 실무단은 시울시정 시찰을 위해 지속적으로 서울을 방문해왔으며, 지난 3월에는 궁정(龚正) 산둥성장을 포함한 대표단이 서울을 방문하여 디지털 경제, 스마트 시티, 대기질 개선 및 환경 이슈에 대한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서울연구원과 산둥행정학원 협약은 두 도시를 대표하는 싱크탱크가 보다 긴밀하게 연구협력과 국제적 교류를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산둥행정학원(산둥성 당위원회 당교)은 상둥성 정부 직속 기관으로 공무원과 경제관리 교육을 담당한다.

 추후 두 기관은 전문 인력 상호 방문, 도시 경쟁력 증대 방안 및 동북아 평화 문제에 대한 연구 협력, 공동 학술포럼 개최, 현장시찰, 교원연수 등 다방면에서 협력을 도모한다.

 협약서에는 ‘양 기관의 기관장과 박사연구진의 상호 방문, 각 기관이 추천한 전문 인력들이 상호 연구원에서 연구·교육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 제공, 도시발전 및 경쟁력 강화·경제발전 신동력·동북아 평화 문제 등에 대한 연구 협력 수행 및 정기적 학술 행사 활성화 모색’ 등의 내용을 담았다.

 서왕진 서울연구원장은 “이번 협약은 각종 도시문제와 한반도 평화 이슈를 둘러싸고 서울시와 산둥성 간 교류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두 도시를 대표하는 연구기관이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는데 의의가 크다. 협약을 계기로 도시 경쟁력 증대 방안이 다각도로 모색되고, 동북아 평화관련 연구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