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천안교회, 식목일 76주년 캠페인 펼쳐
신천지 천안교회, 식목일 76주년 캠페인 펼쳐
  • 손혜철
  • 승인 2019.04.07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국이 산불로 시름하는 가운데 식목일의 의미와 가치를 일깨우는 캠페인이 펼쳐져 눈길을 끈다.

신천지 예수교증거장막성전 천안교회(담임 노민호, 이하 신천지 천안교회)는 5일 식목일 당일 충남 천안신부문화공원에서 76주년 식목일 ‘마음에 심고’ 라는 주제로 환경보호위한 식목일 캠페인을 펼쳤다.

76주년 식목일을 맞아 신천지 천안교회는 '6.25 전쟁으로 인한 분단의 아픔 속 폐허가 된 이 땅에 푸르름과 평화로움을 후대에 물려주기 위해 후손을 사랑하는 선조들은 배고픔을 마다하고, 한 그루 한 그루의 나무를 심어 지금 대한민국의 푸르름을 안겨주었다'라고 직접 만든 이젤과 현수막을 통해 시민들에게 설명했다.

또한 식목일의 유래와 의의, 가치에 관한 설명을 더해 나무 심는 것도 산림청만 하는 것이 아닌 전 국민이 함께 마음과 뜻을 모아야 하는 캠페인임을 알려주고, 하루만 식목일이 아닌 365일 함께 자연을 가꾸어야 함을 깨우치는 운동을 펼쳤다.

특히 이날 도심 속에 사는 시민들은 큰 나무 가꾸기가 어렵다면, 작은 식물이라도 가꾸며 자연에게 마음을 더해주는 실천을 위해 쉽게 가꿀 수 있는 개운죽을 선물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외국인 체렌(몽골,가명,여)씨는 "현재의 푸르른 대한민국은 한국 조상들의 사상이 뿌리로 작용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전에는 나무를 심는 것도 산림청만 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함께 하고 함께 생각하고 함께 나누는 대한민국이 되기 위해 한 곳에서만 나무를 심는 것이 아닌 전 국민이 나무를 가꾸고 자연을 사랑해야 하는 함을 일깨우는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천안시 두정동에 거주하는 이수정(22,여)씨는 "요즘 부산 해운대에 이어 포항, 강원 고성, 강릉 속초 인제 등 전국적으로 산불 문제가 심각해 미래에 대해 걱정했는데, 새마을운동처럼 예전에는 어떤 한 사람이 한게 아니라 함께 했다. 그런데 지금은 누구의 탓으로만 돌리는 부분이 크다"라며 "어느 한 개인이 이루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신천지 천안교회 관계자는 "일제침략과 6.25전쟁의 아픔 속에서 탄생한 효와 충절과 평화적 독립을 위해 함께 했던 3.1 만세운동의 고장 천안에 거주하는 모든 시민들이 선조들의 아름다운 얼을 본받아 후손들에게 한층 더 발전된 정신문화를 전승하는 시간들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신천지 천안교회는 낙후된 담벼락에 아름다운을 더해주는 담벼락이야기, 실버건강프로젝트 백세만세 이야기 등 범 사회적 분야에서 꾸준한 사회공헌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