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봄꽃과 즐길거리 가득한 한강 봄꽃 축제 개최
서울시, 봄꽃과 즐길거리 가득한 한강 봄꽃 축제 개최
  • 김주연
  • 승인 2019.03.28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어느덧 대지가 깨어나 노랑, 분홍, 초록빛을 품고 우리를 설레게 하는 봄이다. 이번 봄, 꽃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는 이들에게 봄꽃과 한강의 ‘꿀조합’을 경험할 수 있는 <한강봄꽃축제>를 추천한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오는 3월 29일(금)부터 5월 19일(일)까지 51일간 한강공원 전역의 봄꽃 명소를 소개하고 이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프로그램으로 가득한 <한강봄꽃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① 개나리→벚꽃→유채꽃→찔레꽃→장미 5개 테마의‘봄꽃 릴레이’

바로 이번 주말부터 즐길 수 있는 개나리를 시작으로 4월 첫주에는 벚꽃을, 5월에는 유채, 찔레꽃, 장미가 한강을 물들일 예정이다. 또한 한강공원 내 총 연장 42㎞규모의 봄꽃밭과 꽃길이 곳곳에 조성되어 봄철 내내 꽃향기를 머금고 나들이객을 맞이한다.

봄의 전령, 개나리가 한강공원 산책길을 노랗게 물들이고 있다. 자전거를 타거나 가볍게 산책하면서 노란꽃길을 즐겨보자. 특히 잠실대교 북단부터 중랑천 합류부(용비교)까지 이어지는 길을 추천한다.

산책이 끝날 무렵 용비교에서는 노랗게 물든 응봉산을 발견할 수 있다. 한강 전망으로 유명한 응봉산에서 매년 봄 열리는 ‘응봉산 개나리 축제’는 오는 3월 29일(금)부터 3월 31일(일)까지 개최된다.

한강을 대표하는 봄꽃 하면 누구나 ‘벚꽃’을 떠올린다. 여의서로 일대를 뒤덮는 왕벚나무가 장관을 이루는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는 4월 5일(금) ~ 4월 11일(목)까지 열린다.

4월 6일(금)에는 한강에서 유일한 수상무대인 여의도 물빛무대에서는 <한강 새봄맞이 콘서트>가 열려 본격적인 축제의 시작을 알리며,

소풍을 주제로 한 <벚꽃 피크닉 페스티벌>이 4월 13일(토) ~4월 14일(일), 양일간 여의도한강공원 민속놀이마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한강공원의 숨겨진 봄꽃 명소인 반포한강공원의 서래섬에서는 매년 5월 <한강 서래섬 유채꽃 축제>가 개최된다. 노란 ‘유채꽃’과 푸른 한강이 어우러지는 이번 축제는 5월 11일(토)~12일(일) 이틀간 진행될 예정이다.

한강 서래섬 유채꽃 축제를 즐기고 한강 야경 명소로 손꼽히는 세빛섬과 달빛무지개분수와 밤도깨비야시장까지 즐기면 완벽한 봄나들이가 완성된다.  

수수해서 더 아름다운 ‘찔레꽃’은 풍부한 생태환경을 품고 있는 강서와 광나루한강공원에서 5월 중순에 만날 수 있다. 찔레꽃이 만개할 즈음 열리는 <한강 찔레 나라축제>는 고즈넉한 한강에서 아이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가장 화려한 꽃중의 꽃 ‘장미’가 5월 중순부터 만개하여 한강 봄꽃 릴레이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뚝섬, 양화한강공원의 장미원에서 연인·친구·가족과 함께 인생에 남을 사진을 찍어보고 잔디밭에서 소풍을 즐기며 봄을 만끽해보자.

그 외에도 뚝섬 ‘꽃 포토존’, 양화 염창교의 ‘무지개 꽃길’도 함께 즐기기 좋은 사진찍기 좋은 명소이다. 

② 연장 총 42㎞의 봄꽃길・밭 배경으로 다양하고 이색적인 즐길거리 가득

5개의 테마꽃 이외에도 한강공원 주요 녹지대와 자전거길을 따라 총 42㎞규모로 팬지, 비올라, 꽃양귀비, 튤립 등 약 22종의 올망졸망한 봄꽃들이 눈을 즐겁게 하고 한강공원 가득 향기를 채워줄 예정이다.

특히나 이번 한강봄꽃축제에서는 향기나는 꽃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플라워 트럭’을 처음 선보인다. 플라워 트럭은 오는 4월 4일(목)까지 잠실, 반포, 망원한강공원 3개 장소에서 운영된다. 

한강의 생태․역사․문화를 테마로 한 즐길거리로는 우선 한강의 생태공원 등 10개소에서 열리는 ‘한강 생태 프로그램’이 있다. 장소별 특색에 따라 골라 즐길 수도 있고 아이들과 함께 생동하는 봄의 식물과 생물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것이 매력이다.

망원한강공원의 서울함공원에서는 퇴역군함을 활용한 정기 전시 프로그램 외에도 봄을 맞아 특별프로그램이 진행된다. 4월 28일(일)에는 ‘해군음악회’가 열리고 5월 5일(일)에는 어린이 날을 맞아 전국 어린이 합창대회 등이 어린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또한 다양한 예술가들이 입주하고 있는 잠실한강공원의 사각사각플레이스에서도 봄맞이 ‘봄 축제’가 열린다. 5월 4일(토) ~ 5월 5일(일)의 양일간 어린이와 가족을 주제로 한 예술가들의 전시, 공연, 체험이 펼쳐진다.

그 외에도 한강에 전해오는 이야기, 설화를 바탕으로 한 ‘고무줄 축제’ 와 한강의 가장 아름다운 야경을 볼 수 있는 반포한강공원 일대로 진행되는 ‘한강 야경투어’도 5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한강에서만 만날 수 있는 이색적인 즐길거리도 가득하다. 바쁜 현대인의 뇌를 쉬게 하자라는 콘셉트로 큰 주목을 받았던 <한강 멍때리기 대회>가 더욱 새로워진 내용으로 4월21일(일) 잠원한강공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대형 축제 장소로 자리잡은 난지한강공원에서는 4월과 5월 중 다양한 장르의 축제가 펼쳐진다. <해브어나이스데이 페스티벌>, <힙합플레이야 2019>, <청춘페스티벌 2019>,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등이 열려 열정적인 축제 마니아들을 맞이한다.

또한 소소하지만 은은하게 우리의 귀를 즐겁게 해주는 소규모 공연도 열린다.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여의도 물빛무대와 광진교 8번가에서는 정기 공연이 펼쳐지며, 한강공원 곳곳에서 새로 선발된 한강거리예술가 107팀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③ 봄철 극성인 미세먼지에 대응할 수 있는 한강숲 조성에 시민도 함께 참여

봄꽃 향기 가득, 즐길거리가 가득한 한강공원이지만 봄철만 되면 유독 심각해지는 미세먼지가 우리의 발길을 망설이게 한다. 이러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한강공원은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고 미래 환경을 생각하기 위해 ‘한강숲’ 조성에 노력해왔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총 면적 515,750㎡규모에 628,455주를 식재하여, 강서 버드나무 생태림, 뚝섬 편백나무 힐링숲, 잠원 꿀벌숲, 난지 기후변화 테마숲 등이 조성되었다.

이러한 한강숲 조성에는 시민도 꾸준히 함께 참여하고 있으며 오는 3월 30일(토)에 열리는 ‘탄소상쇄숲 조성 식수행사’는 이브자리 등의 주최로 포플러류 나무 1,300주가 식재될 예정이다. 이번 봄꽃 축제 기간 전후로도 꾸준히 식수 행사가 진행된다.

박기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꽉 막힌 고속도로에서 벗어나 가까운 한강으로 산책 나오면 한강 곳곳 봄꽃들이 반겨줄 것이다"며 "앞으로도 계절마다 다양한 즐길거리를 마련하여 언제든 찾아 올 수 있는 한강공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