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민관협치회의 위원 위촉식 및 제1차 민관 협치 포럼 개최
충남민관협치회의 위원 위촉식 및 제1차 민관 협치 포럼 개최
  • 이경
  • 승인 2019.03.2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남도가 도민과 지역사회의 도정 참여와 소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충남민관협치회의’를 구성,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충남도는 2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 민관 협치회의 위원, 시민사회단체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민관협치회의 위원 위촉식 및 제1차 민관협치 포럼’을 개최했다.

양 지사는 이날 도민을 대표해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27명의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초대 공동의장에는 장수찬 목원대 교수가, 부의장에는 최재권 천안 시민사회네트워크 이사장이 선발됐다.

이들은 향후 2년간 도 민관협치 활성화 정책을 수립·결정하고, 진단·권고 등 협치문화 환경 조성을 위한 핵심 역할을 수행한다.

양승조 지사는 “정부에서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자치분권을 통해 주민참여 실질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도에서도 도민참여 정책 플랫폼 구축을 통해 도민의 부름에 응답하고 지역 간 도민참여 격차 완화에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진 포럼에서는 ‘충남 도민참여 제도 현황 및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장 교수는 충남도 도민참여 제도의 현황과 과제에 대해 주제 발표했고, 조경만 서울시 협치총괄지원관은 ‘서울시 주민참여 제도를 소개했다. 또 차수철 천안광덕산환경교육센터장은 ‘국내외 참여제도 사례’를 발표하며 민관협치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장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형식적 참여를 넘어 도민이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제도와 문화 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찬배 공동체정책관은 “지난해는 충남 민관협치 정책 실효성 강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조성에 노력해왔다”며 “올해는 민관협치 문화 확산을 위해 행정 전반에 도민참여를 확대하는 데 많은 역량을 쏟을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관협치회의는 상·하반기 정기회의를 열고, 분과위원활동을 통해 주제별 포럼 및 토론회를 운영하는 등 민관협치 발전을 위한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