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미세먼지 추진대책 박차
충남도 미세먼지 추진대책 박차
  • 이경
  • 승인 2019.03.2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남도는 지난 3월 1일 이후 유례없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으로 미세먼지 해결에 대한 도민의 욕구와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 시기에 도민을 대표하는 도의회 농업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김득응) 의원과 간담회를 통해 충남도의 미세먼지 추진현황 및 대책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경주 기후환경국장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미특법, 2.15) 시행에 따른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비상저감조치는 ▲공공 사업장․공사장 단축·조정, 민간 건설공사장 조정권고, ▲화력발전소 20기 80% 상한제약, ▲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운영, 점검반 운영 등 긴급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충남은 대기오염물질 발생량이 전국 2위(’15년 기준)이며, 특히 석탄화력발전소, 석유화학단지, 철강단지 등 산업부문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이 전체의 67.4%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평상시에도 산업시설 중심의 상시 저감대책에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충남도에서 지난 3월 12일 국회에서 통과된 미세먼지관련 법안(8개)에 대한 후속조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산업시설에 대한 주요 추진사업으로는 ▲산업시설의 탈황, 탈질 등 방지설비와 먼지를 잡기 위한 집진설비 확충, ▲화력발전소의 가동율을 80%로 제한하는 상한 제약을 30기중 노후된 20기를 대상으로 도의 명령으로 시행 ▲발전소 가동 중지(셧다운)를 도내 노후 발전기 전체로 확대할 것을 정부에 건의하고 ▲연말까지 발전사 협력사업으로 육상전력장치(AMP) 구축 ▲대기오염물질 배출기준을 농도 규제에서 총량 규제로 변경 등,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한 저감정책을 펼칠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충남도에서는 초미세먼지 정부 목표인 ’22년까지 PM2.5 기준 17㎍/㎥ 보다 강화된 15㎍/㎥ 까지 달성 할 계획으로, 지난해 연말 「충청남도 대기환경개선 계획」을 수립하여 공공분야 2,165억원과, 민간분야 3조1,160억을 투입하는 8대 전략 43개 과제를 선정하여 추진중에 있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고농도 비상저감 노력과 더불어, 미세먼지 노출에 민감한 계층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쉼터,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 사업 등 소소하지만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