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정책박람회서 ‘강호축 중심 충북’ 알리다
일자리정책박람회서 ‘강호축 중심 충북’ 알리다
  • 손혜철
  • 승인 2019.03.2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는 3월 21일부터 23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일자리위원회와 한국일보 주관의 ‘제2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정책 박람회’에서 일자리 정책을 비롯해 강호축 등 다양한 정책 홍보활동을 벌였다.

이번 박람회는 스마트시티, AI, 블록체인, IOT, 5G, 스마트그리드 등 ‘4차산업혁명과 미래일자리’라는 슬로건으로 지방자치단체들이 홍보관을 통해 지자체별 일자리 정책을 알리는 한편 일자리 정책을 공유하는 자리가 되었다.

충북도는 이번 박람회에서 △ 충북의 고용 우수성과(고용률 전국2위, 실업률 최저수준) △ 충북 대표 일자리사업 소개 (생산적 일손봉사, 충북행복결혼공제, 9988 행복지키미사업) △ 청년 및 여성 일자리사업 소개 △ 강호축 국가발전전략 홍보 △ 도내 우수 중소기업제품 전시(화장품, 공산품 및 특산품 등) △ ㈜대창모터스의 초소형 전기차 전시 등 충북의 주요 일자리정책 사례 공유 등을 홍보하고, 다른 지자체의 우수사례와 노하우를 공유해 일자리사업의 성과확산을 도모하였다.

특히 대한민국 균형발전 강호축에 대해 집중 홍보를 위해 모형도를 전시하여, 앞으로 5%충북경제·1인당 GRDP 5만불 시대에 일자리 창출과 서민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주춧돌 역할을 강조하였다.

㈜대창모터스에서 초소형 전기차를 전시하여 충북도의 신성장 동력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하여 많은 관심과 호응이 있었다.

충북도 맹경재 경제통상국장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충북의 일자리정책을 알리고 공유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어,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일자리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데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