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심천 출신 박세용 씨. 고향 찾아 따뜻한 나눔
영동군 심천 출신 박세용 씨. 고향 찾아 따뜻한 나눔
  • 손혜철
  • 승인 2019.03.2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 심천면에 고향을 찾아 특별한 나눔행사를 진행한 출향인의 소식이 전해지며 지역사회를 따뜻하게 만들었다.
 
주인공은 심천면 하고당리가 고향인 박세용 씨(75세)로, 현재 대전광역시 서구에서 한 장례식장을 운영하고 있다. 

고향을 떠나 타지에서 오랜 생활을 했던 그였지만, 고향에 대한 애정과 그리움은 언제나 애틋했다.

그는 고향과 이웃들을 위해 무엇을 할까 고민하다, 오랜만에 고향을 찾아 경로잔치를 열고 성금을 기탁하며 특별한 나눔을 실천했다.

23일 오후 국악체험촌에서 마을 주민들과 초등학교 동창 등 160명을 초청해 식사를 대접하며, 고향의 따뜻한 정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영동군을 비롯해, 심천면사무소, 초강초등학고, 하고당 경로당, 대한노인회영동군지회에 지역발전과 복지증진을 위한 성금을 각각 1백만원씩 총 5백만원을 기탁했다.

박 씨는 “오랜만에 고향 친구들과 어르신들을 만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웃음을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기회가 된다면 고향을 위해 지속적으로 의미있는 나눔활동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