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립화목원, 봄을 알리는 복수초 개화
강원도립화목원, 봄을 알리는 복수초 개화
  • 손혜철
  • 승인 2019.03.04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겨울내 내린 눈밭에서 피는 꽃이라 하여 봄의 전령사라고 알려진 “복수초”가 강원도립화목원에서 3월 1일 노란색 꽃잎을 피웠다. 이는 예년보다 7일 더 빨리 개화한 것으로 올해 겨울철 평균 기온이 예년에 비해 높은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복수초는 꽃이 황금색 잔처럼 생겼다고 “측금잔화(側金盞花)”라고도 부르고, 눈 속에서 꽃이 핀다 하여 “설연화(雪蓮花)”, 얼음 사이에서 꽃이 핀다고 하여 “빙리화(氷里花)”나 “얼음꽃”, 설날에 꽃이 핀다고 하여 “원일초(元日草)”라고 불리기도 한다.

  강원도산림과학연구원(원장 심진규)에 따르면 “활짝 핀 복수초를 감상하기 위해서는 오전 11시 부터 오후 3시가 가장 좋으며, 복수초는 종자가 발아하여 개화기에 이르기까지 약 5~6년의 오랜 시간이 필요한 식물로 복수초를 캐가거나 꺾는 등의 행위를 하지 않도록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