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 강원도, 스노우 페스티벌은 계속된다
겨울왕국 강원도, 스노우 페스티벌은 계속된다
  • 손혜철
  • 승인 2019.02.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1주년 연계 외국인 대상 올림픽 레거시 페스티벌로 강원도에서 준비한 「스노우페스티벌」의 열기가 계속되고 있다.

오는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강릉․평창․정선․고성 일원에서 글로벌유스리더스 GoGo평창페스티벌을 개최, EATOF(동아시아관광포럼) 10개 회원국 대학생 및 대표단 500여명이 올림픽 레거시, DMZ, 아리랑 체험에 참가한다.  

EATOF 상호 방문의 해(‘19~’20) 첫 사업으로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2월 14일 아리랑의 고장 정선 아리랑센터에서 EATOF 글로벌 캠페인 선포식을 시작으로, 정선아리랑 공연 및 강습, 스카이워크 투어, 올림픽 개최도시 강릉 컬링체험, 월화거리, 중앙시장, 고성 DMZ 투어를 통해 ‘올림픽과 평화’라는 이슈를 몸소 체험할 예정이다.

* EATOF(동아시아지방정부 관광포럼) : 2000년 강원도 주최 창설, 10개 회원지방정부(강원도, 필리핀 세부주, 중국 지린성, 일본 돗토리현, 라오스 루앙프라방주, 베트남 광닌성, 말레이시아 사라왁주, 캄보디아 씨엠립주, 몽골 튜브도,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주)  

2월 16일부터 17일까지는 구미주지역에서 익스트림 동계스포츠 종목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슬레드독 데몬투어’와 연계 해외 슬레드독 프로챔피언 선수와 외국인관광객 등 500여명이 평창스키장에서 체험투어를 진행한다.

구미주와 동남아 관광시장 타겟으로 초보자도 쉽게 배울 수 있는 ‘슬레드 독’ 동계스포츠와 관광객 유치를 위해 개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노르웨이 등 역대 슬레드 독 챔피언 프로선수 시연과 함께 원포인트 레슨과 체험, EDM 클럽파티 등 다채로운 상품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강원도는 올림픽레거시 페스티벌인 스노우페스티벌의 홍보확대를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동남아 3개국 예능, 드라마, 해외 유명 배우를 초청 대대적 릴레이 방송 특집과 말레이시아 최대 여행사 아이스 홀리데이 여행사와 공동으로 강원도 프리미엄 관광상품 개발 및 홍보 콘텐츠 제작도 추진한다. 말레이시아 유명배우 및 인플루언서를 초청, 평창, 강릉, 삼척, 춘천, 홍천, 양구, 인제를 방문, 올림픽레거시 및 신규관광자원 촬영을 통해 겨울에 눈을 접하기 어려운 동남아지역에 강원도의 매력을 적극 홍보한다.

전창준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겨울에 눈을 접하기 어려운 동남아 관광객들에게 강원도의 겨울은 특별한 선물과도 같다. 올림픽 레거시 연계 스노우 페스티벌을 대표 관광콘텐츠로 육성, 향후 동남아 시장 과 구미주 시장확대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계올림픽 1주년 연계 「冬冬통통 외국인 스노우페스티벌」 은 2월8일부터 17일까지 7개의 다양한 테마를 통해 20개국 5천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올림픽시설과 한류, 스노우를 주제로 참가하고 있으며,  

지난 8일 첫 이벤트로 열린 평창(G+1)&베이징(G-3) 스포츠 페스티벌, 평창(G+1)&도쿄(G-1) 커넥티드  페스티벌, 외국인 스키페스티벌, 아시안 스키위크 행사에는 많은 해외관광객들이 참여 성황리에 마쳤으며, 남은 이벤트 또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