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구제역 차단 총력
충남 구제역 차단 총력
  • 이경
  • 승인 2019.02.1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양승조 지사, 실국원장 회의서 방역 총력 대응 주문

양승조 충남지사는 11일 “구제역 비상방역태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가용가능한 모든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고강도 방역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날 열린 제29차 실국원장 회의 및 방역대책 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에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 1월 28·29일 경기 안성에서 잇따라 발생한 구제역은 31일 충북 충주 이후 추가 발병 없이 소강상태를 맞았다.

하지만 양 지사를 비롯한 방역전문가들은 안심하긴 이르다고 경고했다.

3일 전국 소·돼지에 긴급 백신접종을 마쳤지만 항체가 형성되려면 짧게는 4∼5일, 길게는 2주 정도가 소요되기 때문이다. 또 바이러스 잠복기는 최대 14일이어서 백신접종 이후에도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양 지사는 “구제역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오는 13일 대대적인 일제 소독의 날을 운영할 것”이라며 “시군별 책임관으로 지정된 실·국·원장은 방역상황 점검은 물론, 안전사고 예방, 관계자를 격려하는 등 구제역 없는 청정한 충남이 실현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갖고 대응해 달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와 별개로는 청년창업프라자 조성과 관련해 “청년창업은 새로운 성장동력과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충남경제의 기반이다”라며 “충남에는 광역단위 청년 창업을 위한 인큐베이터 시설, 공유플랫폼 등의 공간이 없어 청년 창업의 동력과 응집력이 상실됐다”고 지적했다.

양 지사는 그러면서 “도는 혁신 성장을 주도하고 청년 창업의 허브 역할을 수행할 청년창업 프라자 사업을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라며 “접근성이 높은 KTX천안·아산역 인근에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 지사는 이날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격상을 위한 도정 역량 집중과 도 공공급식 지원 확대 등에 대해서도 속도감 있는 추진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