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PL 대전충청지부, 제10회 종교연합사무실 경서비교토론회
HWPL 대전충청지부, 제10회 종교연합사무실 경서비교토론회
  • 손혜철
  • 승인 2019.01.21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하 HWPL) 대전충청지부에서는 종교인 간에 서로 소통을 통해 평화세계를 만들고자 ‘제10회 종교연합사무실 경서비교토론회’를 개최했다,

HWPL 대전충청지부는 21일 서구 탄방동의 사무실에서 종교계 지도자들을 초청해 종교 경서의 교리를 비교하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불교·이슬람교·기독교가 참석해 ▲각 종교에서 말하는 평화의 의미는? ▲각 종교에서 실천하고 있는 평화의 일과 지도자의 역할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세계평화를 저해하는 요인은 무엇이 있는가? ▲역사적으로 나라(민족)의 위기를 종교의 힘으로 극복한 사례는 무엇이 있는가?에 대한 주제로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참석한 한국불교 여래종 총본산 총무원장은 “정치가 종교를 이용해 평화를 저해하는 사례가 있다”며 “평화는 자기성찰로 이루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 역사 중에 3.1운동과 임진왜란 때 스님뿐만 아니라 많은 종교 지도자들이 연합해 독립운동 및 평화의 운동을 통해 나라의 위기를 극복했다”며 “현재 HWPL 대표의 평화 행보에 동의하며 함께 평화의 일에 동참하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슬람교 이맘은 “이슬람교라는 말 자체가 평화라는 뜻”이라며 “종교간 교류를 통해 자연스럽게 평화도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교계 안에서 평화를 저해하는 요인은, 청산되지 않은 역사, 종교계의 거짓선전, 종교적 극단주의와 정치에 종교를 이용하는 일들을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맘은 “지금 종교연합사무실에 참여해 평화의 일에 동참하고 있다”며 “HWPL의 평화의 일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본국의 동료에게도 종교연합사무실에 참석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연결시키겠다”고 말했다

은혜교회 원 목사는 “하나님의 뜻은 이 땅에 평화를 이루시는 것”이라며 “창조주의 뜻대로 성경 속의 하늘문화로 평화의 세계를 만들어 갈 수 있고 생각해 HWPL의 일에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종교지도자들이 경서비교토론회를 참석해 하나가 될 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김강주 HWPL 대전충청지부장은 “불교나 이슬람교, 그리고 기독교는 근본적으로 평화를 추구하고 있다”며 “평화를 이루기 위해 각 종교별로 다양한 일들을 추구하고 있지만, HWPL의 종교연합사무실 경서비교토론회에 참석하는 것이야말로 실질적인 평화의 일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하 HWPL) 대전충청지부는 ‘경서비교토론회’를 매월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