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반기문 명예대회장 위촉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반기문 명예대회장 위촉
  • 손혜철
  • 승인 2019.01.0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7일,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 위원장 자격으로 現 IOC 윤리위원장인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을 명예대회장으로 위촉하며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성공개최를 위한 기반을 견고히 했다.

오늘,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위촉식에는 장선배 충청북도의회 의장과 한범덕 청주시장, 조길형 충주시장, 허영옥 충주시의회 의장 등 충청북도의회 의원들과 관계기관 및 단체장들이 참석해 반기문 명예대회장 위촉을 축하했다.

이시종 지사는 인사말에서 “지난해 11월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를 대회장으로 위촉한 가운데, 오늘 IOC 윤리위원장인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님을 명예대회장으로 위촉해 이번 충주대회가 국제 무예·스포츠계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히며, 대회 준비에 만전을 다할 것을 요청했다.

반기문 명예대회장은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각국의 선수들이 국가와 종목을 초월한 평화와 화합 속에서 공정한 경쟁으로 그동안 땀 흘려 노력한 기량이 결실을 맺는 의미 있는 자리가 돼야 한다”고 전하며, “전 세계 무예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충청북도와 세계무예마스터십의 위상을 강화 할 수 있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반기문 명예대회장은 위촉 이전부터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성공개최를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지난해 10월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올림픽 기간 중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과, 패트릭 바우만 GAISF회장 등을 만나 세계무예마스터십 지지를 요청했고, 국제유도연맹회장, 국제우슈연맹회장 등과의 회담에서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참가유도와 개최 홍보를 위해 힘써왔다.

WMC 최재근 사무총장은 “반기문 명예대회장 위촉으로 각국 정부의 스포츠 관계 주요인사 초청이 원활하게 진행돼 세계무예마스터십이 국제사회에 널리 알려지게 될 것”이라 밝혔다.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7일간 열리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100개국 4,000여명의 선수단이 참여할 예정이며, 충주세계무술축제와 더불어 국제무예·액션영화제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져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등 세계 무예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대축제로 개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