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금병창 이선, 루비아트디렉터 오흥덕 콜라보
가야금병창 이선, 루비아트디렉터 오흥덕 콜라보
  • 손혜철
  • 승인 2019.01.04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문화예술계의 비상한 관심 속에 전시되고 있는 MANDALA(만다라) FESTIVAL OF ART 魂(혼)이 열리고 있는 천년고찰 강남 봉은사(주지 원명스님) 특별 기획전에서 새로운 불교미술의 지평을 연 루비아트디렉터의 최고의 예술품이 직접 활용되는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리뉴얼아트와 가야금병창의 특급 콜라보를 예고하고 있다.

가야금병창 연주자 이선은 2012년 대통령상 수상이후 한층 업그레이드된 잊지 못할 색다른 감성으로 리뉴얼아티스트 석보차박물관 오흥덕 거장의 재발견을 통해 이들의 협업무대가 어떤 풍경이 펼쳐질지 기대된다.

이 무대는 오는 5일 오후 2시 강남 봉은사 보우당에서 전시와 음악의 새로운 실험의 가능성으로 다른 장르에서 활동하던 서로의 만남을 통해 관객에게 신선함을 전한다.

오 관장은 KBS [뉴스광장 영상] 국악을 만난 보이차(http://naver.me/Gse9Cy5O)를 통해 가야금병창과 차시연을 통한 콜라보네이션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날 화려한 콜라보레이션 및 각종 퍼포먼스가 선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각 아티스트가 평소에 보여주던 스타일과 전혀 다른 모습의 새로운 라인업으로 가야금병창 연주에 루비 만다라 찻잔을 활용한 보이차를 다스리는 시연까지 선보이는 이색적 풍경이 선보인다.

소담선생은 "전시회 마지막날인 이날 다양한 진행을 통해 관람객들의 오감의 즐거움을 제공하고 있다.“며 ”보석 만다라의 魂이 공유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특급 콜라보를 선보이는 가야금병창 연주자 이선은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로 제36회 충주 전국탄금대가야금경연대회 대통령상 수상 및 서울예술대학교 한국음악과 외래교수로 활동하며 정진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