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PL 대전충청지부, 2018 마지막 경서비교토론회 개최
HWPL 대전충청지부, 2018 마지막 경서비교토론회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8.12.3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하 HWPL) 대전충청지부에서는 종교간 이해를 도움으로써 종교간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경서비교토론회’를 개최했다,

HWPL 대전충청지부는 지난 28일 서구 탄방동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불교·이슬람교·기독교의 지도자를 초청해 각 교단의 교리를 비교하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패널 참석자들은 한국불교 여래종 총본산 총무원장, 이슬람교 이맘, 그리고 HWPL의 경서연구위원인 원 목사가 참석해 “각 종교의 창시자, 경서기록 시기, 최초 기록한 자 등 기본상식”과 “예배, 기도 등 각 종교의 의식 및 행사”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참석한 불교 총무원장은 “석가모니는 생로병사와 평화를 전파하고 전쟁을 피하고자 출가했다”며 “석가모니는 신을 부정하지는 않으나 믿지는 않는다. 다만 믿을 것은 진리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슬람교 이맘은 “이슬람교는 선지자 무하마드로부터 시작되어 신의 뜻에 따라 코란에 기록된 대로 신께 예배하고 있다”며 “코란 어디에도 신의 뜻이라 하여 전쟁과 살인이 가하다는 내용이 없으며, 살인을 저지르고 분쟁을 일으키는 극단주의자들이나 테러리스트들은 이슬람교도들도 아니며 신앙인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슬람에 대해 알고 싶다면 뉴스나 신문 등 언론매체를 참고하지 말고 코란을 읽어보기를 권한다”고 밝혔다.

HWPL 경서연구위원 원 목사는 “기독교간 반목을 없애려면, 창세기부터 요한 계시록까지 맥을 알고 대화해야 한다”며 “신천지가 하고 있는 일은 경서를 가지고 믿을만한 경서인지 알려주기 위해 예언대로 성취된 것을 증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청중으로 참석한 한 IPYG 회원은 “잘 알지 못했던 불교와 이슬람교에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서로 다른 종교가 이런 자리에 함께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매우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HWPL은 한 푼의 정부지원금 없이 종교이념을 떠나서 화합하기 위해 일하고 있는 것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소감을 발표했다.

한편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하 HWPL) 대전충청지부는 ‘경서비교토론회’를 2019년에도 매월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