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캐나다 2개 도시 강원 관광세일즈 집중홍보
강원도, 캐나다 2개 도시 강원 관광세일즈 집중홍보
  • 손혜철
  • 승인 2018.12.1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강원도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1주년을 앞두고, 강원도의 겨울매력을 알리기 위하여 현지시간으로 오는 12월 11일부터 12월 13일까지 캐나다(토론토, 밴쿠버)에서 현지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동계관광세일즈를 대대적으로 전개한다.

 최근 방한관광객수*가 늘고 있는 캐나다 관광시장을 개척하기 위하여 강원도와 한국관광공사(토론토지사)가 공동으로 관광설명회를 개최, 고급 스키어들을 타켓으로 하는 장기체류형 고급 스키상품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의 매력을 알린다.

* 캐나다 방한관광객수 : ‘16년(175,745명), ’17년(176,256명), ‘18년(195,784명 예상) <KTO자료>

 캐나다의 주요 관광시장인 토론토(12월 11일)와 밴쿠버(12월 12일) 2개 도시에서 각각 개최되는 이번 설명회는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 200여명을 초청, 동계올림픽 레거시와 연계한 ‘평창 Big3+’ 신규스키상품과 강원도의 관광매력을 집중 홍보 할 예정이다.

 ‘평창 Big3+’는 올림픽 설상 경기가 개최된 평창(휘닉스평창, 용평리조트, 알펜시아)과 정선(하이원) 총 4개의 리조트를 연계한 Ski & Stay 상품으로, 각 리조트들의 고급 숙박시설과 함께 4개 리조트의 총 73개 스키 슬로프를 한꺼번에 이용할 수 있는, 장기체류 유도형 올림픽레거시 관광상품이다.

 또한, 토론토와 밴쿠버의 주요여행사를 직접 방문, ‘어게인 평창’ 특별상품 개발 및 판매 세일즈를 추진하고, 캐나다 국적항공사인 에어캐나다와 연계한 FIT 상품개발 등을 협의 할 계획이다.ㅇ 아울러,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리치몬드 올림픽 오발 경기장과 휘슬러 스포츠시설(올림픽파크, 선수촌, 슬라이딩센터)을 방문, 관계자 면담을 통해 동계올림픽 시설의 관리 운영, 기금조성 등 사후활용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강원도 윤성보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세일즈를 통해 캐나다 현지 여행업계의 동향과 미주권 마케팅 방향 등을 설정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기대하고 있으며, 올림픽 레거시와 연계한 신규상품을 통해 미주권 관광객 유치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