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 사람다운 것은 바로 효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 사람다운 것은 바로 효
  • 손혜철
  • 승인 2018.11.2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지부장 장방식)는 24일 서구 용문동에 위치한 신천지 대전교회 유년관에서 ‘제4회 용문동 송년 효 잔치’를 개최했다.

올해로 4회를 맞은 ‘용문동 송년 효 잔치’는 용문동에 거주하는 어르신 300여 분을 초청해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와 대전서구용문동노인협의회의 주최·주관으로 성사됐다.

장방식 지부장은 “대전 용문동에 계시는 어르신들을 모시고 효 잔치를 열게 돼 반갑고도 기쁘게 생각한다”며 “신천지 교회에서 효 잔치를 하는 것은 하늘의 가르침, 성경의 가르침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경을 보면 ‘하늘의 하나님께 효도하고 부모에게 공경하라’는 말이 있다”며 “사람으로 태어났다면 사람다워야 하며, 사람다운 것은 바로 효”라고 전했다.

김석중 용문동노인협의회장은 “대전 용문동에는 큰 교회가 4개나 있지만 신천지교회에서만 효 잔치를 개최하고 어느덧 4회를 맞이했다”며 “효를 위해, 노인들을 위해 봉사하는 신천지 관계자 분들께 항상 고마운 마음”이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서성해 대전효도회장은 “앞서 말씀하셨듯이 용문동에 교회가 여러 개 있음에도 효 잔치를 하는 곳은 신천지교회 뿐”이라며 “물질만능주의 속에서 효가 많이 망가져가고 있는데 효 잔치를 하는 것에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축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신천지 대전교회 유년회 아이들의 합창과 부녀회의 오카리나 공연 그리고 용문동 내 6개 노인정에서 준비한 노래자랑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석한 한 어르신은 “작년에도 효 잔치에 왔었는데 올해도 초대해줘서 너무나 고맙다”며 “신천지교회에서 베풀어준 효와 사랑으로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신천지자원봉사단 대전지부는 나라사랑 평화나눔·찾아가는 건강닥터·핑크보자기·연탄나눔 등 활발한 자원봉사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