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MC 세계무예리더스 포럼, 무예산업 발전상 제시
WMC 세계무예리더스 포럼, 무예산업 발전상 제시
  • 손혜철
  • 승인 2018.11.1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에서 주최한 세계무예리더스포럼에서 무예산업에 대한 긍정적 논의가 이루어졌다. 

<영상제공> 충청북도 인터넷 뉴스

15일,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이번 포럼에서는 스포츠와 무예방송산업, SNS기반 무예산업 및 무예용기구 산업 현황 분석을 통해 글로벌 무예산업의 트렌드를 모색하는 자리가 되었다. 

이번 포럼에서는 스포츠시장의 경쟁관계 속에서 무예산업이 확대되기 위해서는 경쟁을 두려워하지 않고, 스포츠시장 뿐만 아니라 무예시장 등 다양한 산업의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특히 무예의 가치를 부각시키고 윤리적인 문제 등을 간과해서는 안 되며, 우리 사회에서 긍정적인 방향을 이끌어가는 것이 중요하며, 이러한 고민을 통해 무예산업은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

R스포츠의 비라드 마리네추 회장은 “무예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수련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각 무예들이 사회적 선택이 필요하다”면서, “스포츠는 경쟁을 중심으로 기술이제한적이고, 사회적 경쟁은 TV나 SNS발전 등을 통해 현대사회에서는 모든 것이 경쟁이 되고 있다”면서 무예산업에 대한 무예지도자들과 협회관계자들의 깊은 고민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로스포츠의 에마누엘 디렉터는 “무예엔터테인먼트는 큰 산업영역으로 70년대 이소룡의 영화가 세계인들에게 무예를 알리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면서, “이러한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노력이 중요하고 브랜드화해 그 이미지를 많은 사람들에게 호응을 얻고 확보한다면 무예산업은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비아드 회장은 “영화는 좋은 마케팅의 방법이 될 수 있다”면서, “하지만 무예를 소재로 하는 영화들이 잔인하고 폭력적인 것이 많아 자칫 무예가치를 드러내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고 했다. 

또한, “무예의 가치를 살리는 영화제작을 위해서는 각 종목의 국제연맹이나 WMC와 같은 국제기구들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도장산업에서는 저연령의 수련층을 성인층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무토의 이승환 대표는 “무예산업은 다른 산업에 비해 작고 복잡해 어려운 분야다”면서, “대부분이 어린이 중심시장으로 선진국일수록 시장규모가 축소되고 있어 근본적인 해결은 성인시장을 확대하는 것”이라고 했다. 

에마누엘 디렉터는 “유로스포츠의 중계의 포인트는 이벤트이전과 이벤트도중의 즉각적인 피드백, 다양한 스포츠종목의 드라마와 관중들의 호응, 대회스폰서와 파트너의 핵심가치만 홍보한다”고 하면서, “이를 활용해 SNS나 디지털 미디어 플렛폼을 활용해 적극적인 홍보를 하고 있다”고 밝혀 최근 미디어를 통한 스포츠산업시장의 변화를 설명했다.  

무예산업의 성장이 가장 큰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는 e스포츠시장이라고 나타났다.

브래드 회장은 “SNS와 디지털미디어플렛폼에서 10대와 20대 초중반 대상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무예산업의 주력산업의 가능성을 예상했다. 

WMC 최재근 사무총장은 “오늘의 포럼이 전세계 무예계의 발전상을 제시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되었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세계 무예 리더스 포럼이 무예스포츠의 비전을 제시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