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 ‘지구촌 소방관 올림픽’으로 기록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 ‘지구촌 소방관 올림픽’으로 기록
  • 손혜철
  • 승인 2018.11.0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 추진단(추진단장 주영국)은 지난 9월 개최한 ‘제13회 2018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가 대회 역사상 가장 원활한 경기진행과 전통문화가 어우러진 프로그램 운영으로 세계 소방인이 함께하는 역대 최고의 대회였다는 호평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회 초기 짧은 준비기간과 조직위원회 설립 난항, 역대 대회가 중단됨으로써 해외 소방관 인지도 저하 및 개최 가능성 시비 논란, 더불어 세계적인 경기침체와 불황의 여파로 유럽권 국가들의 참가의사 포기 등 어려움이 가중되었었지만 이를 극복하고 90년 제1회 뉴질랜드 대회 이후 65개국 6,697명이라는 역대 최대 규모의 선수단이 참가한 지구촌 소방관 올림픽으로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세계 각국의 외신들은 각종 대회 소식과 메달 획득 기사 등을 연이어 보도하며, 역대 최대 참가규모와 수준 높은 국제대회 운영으로 ‘가장 성공적인 대회’였다고 평가하였다.

선수 기량을 최대로 발휘할 수 있도록 국제규격에 맞는 최적화된 48개 경기장 확보 및 폐지 종목 없이 75개 전 종목을 원활히 진행함으로써 역대 최고의 국제대회 운영으로 대회의 품격 또한 격상시켰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해외선수단을 상대로 조사한 만족도 측정결과에서는 대회 전반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으며, 대회 개최지인 충청북도 및 충주시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시켰다.

또한 유럽, 아시아, 중동, 대양주 등 21개국 소방청장 등 해외대표단 방한으로 국제 소방교류 활성화 및 스포츠 외교의 전초기지화 역할을 하였다.

마지막으로 충청권 최초로 열린 2018 충북소방산업엑스포를 통해 국산 소방장비 등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과시할 수 있었고, ‘세계 소방산업의 중심지 글로벌 충북’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틀 마련과 가능성을 재확인하였다.

주영국 추진단장은 “충북공공투자분석결과 소요예산 투입대비, 3배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추산된다.”며, “대회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충청북도 브랜드의 세계화,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어 뿌듯하고 더불어 앞으로도 도민과 함께하는 충북소방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