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강호축 국회토론회 개최
충북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강호축 국회토론회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8.11.0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11월 5일(월) 국회에서 박지원‧변재일‧권성동‧박덕흠‧이후삼 국회의원과 강원‧충청‧호남의 8개 시도*가 함께하는 강호축 토론회가 개최됐다. *광주, 대전, 세종,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이번 토론회는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정책의제로 자리 잡은 강호축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추진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강호축 지역의 국회의원,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시도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하며 본 행사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여줬다.

토론회를 공동주최한 목포의 박지원 의원, 청주의 변재일 의원, 강릉의 권성동 의원은 충북선 철도 고속화로 강호선이 완성되면 구축될 강호선 고속철도망의 시점과 종점, 그리고 그 중심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국회의원으로 참가만으로도 이번 행사에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또한, 충북 지역의 국회의원으로 국토교통위원회 간사인 박덕흠 의원과 위원회 소속의 이후삼 의원도 토론회를 함께 개최하며 지역 최대 현안인 강호축 사업에 힘을 보탰다.

이날 행사는 8개 시도가 함께 하는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공동건의문’ 낭독을 시작으로 이시종 충북지사의 개회사 및 참석 국회의원 등의 축사에 이어 기조연설(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주제발표(정초시 충북연구원장), 전문가 토론(좌장 : 변창흠 세종대 교수), 마무리 발언(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문대섭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본부장, 송우경 산업연구원 박사, 김영준 문화관광연구원 박사,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 등이 패널로 참가한 토론은 철도․산업․문화․국토․정책 등 각 분야별 강호축의 발전계획과 실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개회사를 통해 “강호축 개발을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국가계획에 강호축을 담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자리를 함께한 국회의원과 중앙부처 관계자들에게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한편 충북도는 이번 국회토론회를 계기로 한데 모인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 목소리를 국회 및 중앙부처에 전달하고 올해 안에 대통령 승인를 거쳐 발표되는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강호축이 반영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