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진로교육원, 2018. 충북 진로교육 페스티벌 개최
충북진로교육원, 2018. 충북 진로교육 페스티벌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8.10.3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진로교육원(원장 김기탁)이 31일(수) 오후 2시30분 개막식을 갖고 11월 1일(목)까지 ‘2018. 충북 진로교육 페스티벌’ 행사를 개최한다.

이 축제는 도내 초·중·고 학생, 학부모들에게 다양한 직업 체험과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내 안의 꿈을 찾아 나서다’라는 주제로 크게 실내, 야외, 꿈길관(강당)에서 각각 이뤄지며, 학교와 지역사회가 연계한 진로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실내에서는 충북진로교육원의 자체 프로그램인 자유체험마을을 포함한 10개 마을의 진로체험마을 프로그램과 진로상담을 운영한다.

또 세미나실에서는 이신재 충북대 교수의 ‘미래 신기술-자율주행자동차’와 이상협 Koala E&M대표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공지능기술과 응용’에 대한 진로특강도 펼쳐진다.

이곳에서는 학생, 학부모들에게 미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진로선택에 대한 이해를 도와줄 것으로 기대된다.

야외에서는 방송직업체험, 3D아티스트 진로체험, 푸드스타일리스트 등 도내 지역별 진로체험지원센터에서 발굴한 우수 진로체험처의 13개 부스가 운영된다.

또한, 네일 아트, 방송광고 제작, 여행상품 기획 체험, 사진작가 체험 등 다양한 분야의 직업을 체험할 수 있도록 58개 진로체험부스도 운영돼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한다.

 이 체험부스에는 초·중·고 학교진로동아리 23개, 도내 9개 대학 16개 학과, 충북농업기술원 후원 농장과 개인, 한국진로학습상담센터 등이 참여한다.

꿈길관(강당)에서는 ‘전통과 미래의 만남’을 주제로 다양한 행사도 펼쳐진다.

꿈길관 한편에서는 도내 무형문화재 공예명인들을 초청해 서각, 옹기, 한지공예, 전통벼루, 전통국악기, 솟대 제작 체험 등 이색장인체험마당을 운영한다.

다른 한편에서는, VR게임,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팜, 동물재활공학사 가상현실(VR)체험과 홀로그램 체험과 같은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미래 신기술 체험도 운영한다.

충북진로교육원 관계자는 “이번 진로교육 페스티벌은 지역사회와 연계한 진로교육 협력체계의 시발점이 되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고 지역 진로교육 인프라 구축으로 충북진로교육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고용정보원, ㈜MBC충북, (사)한국성우협회, (재)충북문화재단, 충북농업기술원, 충북지역 9개 대학, 충북지역진로체험지원센터가 후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