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산업, 충청북도가 선점한다
블록체인산업, 충청북도가 선점한다
  • 손혜철
  • 승인 2018.10.2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이자 제2의 반도체‘로 불리는 블록체인산업 육성에 본격 나섰다.

도는 22일 충북지식산업진흥원내에 충북블록체인진흥센터를 개소하고 지역 맞춤형 블록체인산업 발전과 이를 기반으로 한 창업 생태계조성 및 일자리창출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블록체인은 분산데이터베이스의 하나로 P2P(Peer to Peer) 네트워크를 활용한 뛰어난 보안성과 시스템운영개선 등으로 새로운 시장창출 가능성이 매우 높은 기술이다.

금융 및 보안분야, 식품원산지․유통․거래, 병원진료기록 공유, 암호화폐 등 적용범위와 가능성이 무한해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검토되고 있다.

도는 블록체인진흥센터를 활용하여 블록체인 인재양성아카데미사업과 블록체인기반 의료정보서비스시범사업 등을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창섭 행정부지사는 이날 “이번 센터 개소로 우리 충북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플랫폼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블록체인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하여 전국 대비 충북경제 4% 실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블록체인진흥센터 개소식에는 한창섭 행정부지사를 비롯하여 박우양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장과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장,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이사장, 공병영 충북도립대 총장, 기업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