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소방서 지방소방교 강구철 소방청장 표창 수상
옥천소방서 지방소방교 강구철 소방청장 표창 수상
  • 손혜철
  • 승인 2018.10.1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소방본부(본부장 권대윤)에서는 10월 11일 비번일임에도 불구하고 화재 현장에 맨몸으로 뛰어들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앞장선 옥천소방서 119구조대 소속 지방소방교 강구철(33)에서 소방청장 표창을 전수했다. 

지난달 25일 추석연휴로 고향을 찾았던 강 소방교는 오전 04:16분께 경북 김천시 평하동의 한 주택에서 연기가 새어나오는 것을 목격, 즉시 119에 신고하고 주택 내부로 들어가 잠을 자고 있던 1명을 대피시킨 후 수돗가의 물과 본인 차량의 소화기를 이용하여 세탁실의 불길을 초동진화실시하여 연소확대 및 인명피해를 막은 공로를 인정받았다.

순간 대처로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차단한 강 소방교는 “어떤 소방관이라도 화재 현장을 목격하면 본능적으로 몸이 현장으로 움직일 것”이라며 “화재 현장 근처에 있어 화재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