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립국악단 토크가 있는‘신바람 스와레’
청주시립국악단 토크가 있는‘신바람 스와레’
  • 손혜철
  • 승인 2018.10.1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청주시가 전통 국악과 함께 현대적인 해석으로 신선한 선율을 들려주는 국악관현악을 테마로 한 청주시립국악단 토크가 있는‘신바람 스와레’를 오는 10월 18일(목) 저녁 7시 30분 청주아트홀에서 선보인다.

청주시립국악단이 준비한 ‘신바람 스와레’의‘스와레’는 저녁과 밤에 즐기는 파티라는 의미의 프랑스어이다. 저녁시간의 여가선용을 위해 기획된 공연으로 청주시민 및 국악애호가들과 함께 다채로운 우리 음악을 즐겨보자는 의미로 기획됐다.

이번 공연의 프로그램은 중앙대학교 김성국 교수의 객원지휘로 국악관현악곡 밀양 판타지아를 시작으로 이동훈이 해금협주곡 ‘공수받이’를 연주하며, 지역에서 각광받고 있는 여성소리그룹 ‘미음’의 무대와 거문고 협주곡 ‘비현’을 청주시립국악단 박경은(수석단원)의 협연무대로 선보인다. 또 김성국 작곡의 배치기, 베틀가, 쾌치나칭칭 등의 국악관현악곡으로 화려한 무대의 대미를 장식한다.

시 관계자는 “청주시립국악단 토크가 있는‘신바람 스와레’공연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에 젖어들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