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본 관광객 유치 위한 아시아 최대 관광박람회 참가
서울시, 일본 관광객 유치 위한 아시아 최대 관광박람회 참가
  • 김주연
  • 승인 2018.09.2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지난 9월 20일~23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되는「Tourism Expo Japan(TEJ) 2018」에 단독 홍보 부스로 참가해 최근 증가하고 있는 일본 관광객이 더 많이 서울을 방문하도록 ‘나처럼 서울에서 너도’라는 주제로 서울의 새로운 관광 자원을 적극 홍보했다.

「Tourism Expo Japan(TEJ) 2018」는 여행업계 관계자 및 일반 참관객 수가 20만명이 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 관광박람회이다.  

일본여행업협회(JATA), 일본정부관광국 등에서 주최하는 Tourism Expo Japan 2018(TEJ)는 9.20~9.23, 4일간 일본 도쿄 빅사이트홀에서 개최되었으며 전세계 136개국, 1,441단체가 참여, 총 207,000명이 방문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관광박람회이다.

지난해(17년) 서울을 찾은 일본인관광객은  총 182만명으로 일본은 중국 다음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관광시장이다. 올해 8월에는 25만명(전년동월 대비 38.9% 증가)의 일본인 관광객이 서울을 찾았으며, 1~8월 누적관광객은 146만명(전년 동기 대비 23.1% 증가)으로 금년 들어 일본관광객의 증가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서울을 찾는 일본인관광객은 2012년 한류열풍 등으로 역대 최고치인 290만명에 이르렀으나 이후 3년 연속 급감하였으며, 2016년 LCC 항공노선 증가 등을 배경으로 회복세로 전환되었다.

 ‘JTB 리포트 2018 일본인 해외여행의 모든 것’에 따르면, 20대 여성이 수요 회복을 리드하고 있으며,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 해외여행에 대한 관심이 부활하고 있다. 

방한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하여 서울시는 20대의 젊은 여성을 타깃으로 한 뷰티, 한류, 미식 3개 테마의 홍보관을 운영하며, 서울의 다채로운 관광자원을 소개했다. 특히, 서울 관광명예 홍보대사인 방탄소년단(BTS)의 포토월도 마련했다.

메인 이벤트무대에서는 에스쁘아의 메이크업쇼를 통해 K-Beauty를 보여주고 홍보부스 내 테마존에서는 다양한 체험거리를 제공했다. 뷰티존에서는 셀프 메이크업과 네일아트를, 한류존에서는 BTS 포토존을, 미식존에서는 트랜디한 서울카페 공간을 만들어 전통음료인 미숫가루 시음 및 서울의 랜드마크 모양의 달고나 만들기 체험을 제공하는 등 잠재 관광객의 방한 욕구를 극대화했다.

또한, 개별여행객 비중이 높은 시장 특성을 고려하여 카드 한 장으로 관광지를 무료입장하고, 충전하면 교통카드로도 사용할 수 있는 관광패스인 ‘디스커버 서울패스’ 등 서울의 최신 관광상품도 홍보하여 유치 계기를 마련했다. 

이번 서울 관광 홍보를 위해 시와 재단은 민・관 공동 홍보단을 운영하며, 약 10여개 서울 소재 관광 콘텐츠 기관에서 동행하여 협력 마케팅을 추진했다. 

SM 엔터테인먼트, PMC프로덕션(난타), 키위미디어그룹(썬앤문), 롯데호텔, 워커힐호텔, 신세계면세점, 현대백화점 면세점, 김포공항, 쉬즈한의원, 에스쁘아 10개 기관과 동행하여 메이크업쇼 등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 현지 여행업계와 일반 소비자 대상 직접 상담을 진행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일본은 최근 한반도 평화 분위기로 방한 수요 증가세가 지속됨에 따라 다각도의 관광 마케팅 활동을 통하여 일본 관광객 유치에 전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