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결초보은 농특산물 포장재 개발 완료
보은군 결초보은 농특산물 포장재 개발 완료
  • 손혜철
  • 승인 2018.09.17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보은군의 농․특산물이 결초보은 대표 브랜드로 새 출발 합니다.

보은군은 군에서 생산되는 쌀, 대추, 사과, 배, 복숭아 등 총 22종의 농특산물이‘결초보은’이라는 공동 브랜드로 통합돼 운영된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보은군의 농특산물은 품목별로 브랜드가 난립하면서 소비자에게 혼란을 불러일으키고 시장에서 제대로 가치를 인정받지 못했다. 이에 군은 보은군만의 특화된 브랜드를 집중적으로 홍보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이 농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해 부터 공동브랜드를 사용해 왔다.

특히, 지난해 7월 12일 특허청에 ‘결초보은’이라는 상표를 등록했으며 품목별로 농특산물 포장재를 통합 사용하기 위해 작목반, 지역농협, 브랜드 디자인 업체 등 관계 기관과의 수차례 회의와 디자인 품평회 등을 거쳐 우선 올 4월에 쌀, 사과, 배, 복숭아, 포도, 대추 6종의 디자인 개발을 하고 이번에 오이, 고구마, 호박, 마늘 등 16종의 포장재 디자인을 완료했다.

공동브랜드를 디자인한 청주 ㈜HIDCM 홍승일대표는 “결초보은 공동브랜드는 포장재는 손글씨 체를 사용해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속리산의 농산물을 더욱 부각시키고자 ‘속리산’명칭을 표기했으며, “여기에 농산물의 신선함을 바각하고 타지자체와 차별화를 두기 위해 ‘농산물 꽃’을 삽입했다”고 전했다.

황인규 농축산과장은 “기존의 포장재가 품목별로 난립하면서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고 오히려 경쟁력이 약화 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관내 주요 농특산물 포장재 22종의 디자인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며, “보은군 농특산물의 홍보는 물론 농가소득 증대에도 한몫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올해 확보한 7억원의 예산으로 농가당 포장재 제작비용의 50% 범위내에서 농산물 포장재 제작비를 지원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풍성한 농특산물과 자연의 이미지를 부각한 단일화된 포장재 디자인 정착으로 보은군 농특산물 입지가 한층 더 굳어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