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최고 한우·젖소·돼지 가렸다
충남 최고 한우·젖소·돼지 가렸다
  • 이경
  • 승인 2018.09.11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좋은 가축 선발 및 고급육 경진대회’가 11일 양승조 지사와 도내 축산농가 등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천군 마서면 금강하구둑 김인전공원에서 열렸다.

도가 후원하고 농협 충남지역본부가 주관한 이날 행사는 고품질 축산물 생산 의욕 고취를 통한 수입 개방 대응과 농가 간 정보 공유 등을 위해 마련했다.

먼저 한우와 젖소 등 7개 부문에 걸쳐 시·군별 심사를 통과한 75두가 출품된 ‘좋은 가축 선발대회’에서는 발육 상태와 체구, 피부와 털 색깔, 목 굵기, 배·꼬리·다리 길이, 발굽, 걸음걸이 등 외모를 종합 평가해 수상 대상을 가렸다.

한우 부문별 최우수상은 암송아지 남성희 씨(홍성군), 미경산우 임순내 씨(청양군), 경산우 1부 김선희 씨(청양군), 2부 김상수 씨(부여군), 3부 백정기 씨(논산시)가 각각 차지했다.

젖소 부문별 최우수상은 암송아지 김현일 씨(예산군), 육성암소 김원동 씨(보령시)가 각각 차지했다.

이번 최우수상 및 우수상 수상 한우는 다음 달 경기도 안성에서 열리는 전국한우경진대회에 충남 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육량과 육질 등급에 따라 수상 대상을 뽑는 ‘고급육 경진대회’에는 한우와 돼지 2개 부문에 27두가 출품됐다.

고급육 경진대회 한우 분야에서는 보령 이삼복 씨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금상은 공주 유기남 씨, 은상은 예산 김만식 씨가 차지했다.

돼지 분야는 예산 김계현 씨가 대상을, 금상은 천안 정창용 씨가, 은상은 당진 신인철 씨가 수상했다.

2부 행사에서는 아름다운 농장·깨끗한 농장 사진전, 구제역·AI 등 가축 방역 사진전 등이 열렸으며, 사료·동물약품·장비 등 우수 축산기자재 전시회도 진행돼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서 양승조 지사는 “축산업은 2016년 기준 국내 농림업 생산액 50조 원 중 19조 원, 38.5%를 차지하며 농촌 경제의 가장 큰 소득 산업으로 성장했다”라며 “축산업 발전을 위해 묵묵히 최선을 다해 준 여러분들에게 존경의 인사 드린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민선7기 충남도는 △지역별 한우 개량 선도 농가 육성 △경종농업과 연계한 자연순환형 가축분뇨 관리 체계 구축 △안정적인 조사료 공급과 품질 개선을 통한 축산농가 경영 안정 △국산 양질 조사료 생산 기반 확충 △인수 공동 전염병 대응센터 설립 추진 등을 통해 “경쟁력 있는 축산업, 미래지향적 청정 축산업 육성을 위해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