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
  • 손혜철
  • 승인 2018.08.14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산을 휘감는 목소리> (감독 아누슈카 미낙시, 이슈와르 스리쿠마르) 국제경쟁부문 롯데 어워드 수상!, 특별언급 <신이 잠들 때> (감독 틸 샤우더) -

 

아누슈카 미낙시, 이슈와르 스리쿠마르 감독의 <산을 휘감는 목소리 Up & Down Sideways>가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국제경쟁부문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섹션 ‘롯데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과 모델 김진경의 사회로 지난 14일 오후 7시 의림지무대에서 진행된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에서는 국제경쟁부문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하고 롯데 어워드 수상작인 <산을 휘감는 목소리>를 폐막작으로 특별 상영했다.

롯데 어워드 수상작은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은 논지 니미부트르를 비롯해 프랑스 영화제작자 이자벨 글라샹, 미디어 아시아 투자·배급 총괄책임자 프레더릭 추이, 한국의 배우 엄지원과 영화감독 장준환 등 5인의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결정되었다.

<산을 휘감는 목소리>(아누슈카 미낙시, 이슈와르 스리쿠마르 감독)는 인도-미얀마 국경에 위치한 펙 마을에서 그들이 함께 농사를 짓고 노동요를 부르며 같은 일상을 노래로 아름답게 승화하는 모습을 담아냈으며, 벼농사 공동체와 그들의 사랑과 상실에 대한 기억을 음악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5인의 심사위원단은 <산을 휘감는 목소리>에 대해 “소외된 공동체를 통해 삶과 음악의 하모니를 보여준 영화”라고 평했다. 심사위원단은 더불어 틸 샤우더 감독의 <신이 잠들 때>를 “음악의 힘과 음악 보존의 필요성을 보여준 용감한 작품”이라며 특별 언급했다.

올해 처음 피칭 심사를 도입한 ‘JIMFF 2018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의 시상도 폐막식에서 진행되었다. 사운드 마스터링의 후반 작업 지원과 해외 영화제 출품 지원 등 총 500만원 상당의 현물지원 부문의 수상작으로는 <코리안집시사운드, 소리께떼>(감독 이상목)가, 장동주 감독의 <샤이닝그라운드>는 500만원의 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되었다. 총 1천만원의 제작지원금도 이상목 감독의 <코리안집시사운드, 소리께떼>에게 돌아갔다.

이현승(영화감독), 조성우(영화음악감독), 정상진(㈜엣나인필름 및 아트나인 대표) 등 3인으로 구성 된 JIMFF 2018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의 심사위원은 심사 총평에서 “네 작품 모두 제작을 위한 지원이 절실함을 알기에 어느 때 보다도 어려운 결정이었다.

또한 네 편 모두 결과물에 대한 기대감을 고양시키는 작품들인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완성된 작품으로 만나볼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9일부터 14일까지 제천시 일원에서 열린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폐막작 <산을 휘감는 목소리>의 상영을 끝으로 6일 간의 음악영화 축제의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