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손병석 국토부 차관 만나 충북 현안사업 건의
이시종 지사, 손병석 국토부 차관 만나 충북 현안사업 건의
  • 손혜철
  • 승인 2018.08.0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오송 제3생명과학단지·충주바이오헬스 국가산단 지정 요청 -

-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강호축 제5차국토종합계획에 반영 건의 -

- 달천 무심천 등 도내 6개 지방하천을 국가하천으로 승격 요청 -

 

이시종 도지사는 8월 7일, 서울 소재의 국토교통부 사무실을 방문하여, ‘충북 바이오산업단지 국가단지 조성’, ‘강호축 국가계획 반영’, ‘달천 등 지방하천 국가하천 승격’ 등 도정 주요현안 사업 지원을 건의했다.

이날 이시종 도지사는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을 면담한 자리에서, ‘생명과 태양의 땅’ 역점 사업인 ‘바이오헬스 혁신·융합 벨트’를 완성하고, 오송·충주가 세계적 바이오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오송 제3생명과학 단지’와 ‘충주 바이오헬스 단지‘를 국가산업단지로 지정하여 줄 것을 건의하였다.

이어, 대한민국 제2도약의 신성장축으로 국가균형발전과 남북평화교류의 촉진을 위한 ‘강호축 개발’사업과 관련, ‘충북내륙화고속화도로’, ‘원주~충주 간 고속화도로 건설’ 등 강호축 핵심SOC사업과 ‘강원·충청·호남 4차산업 육성’, ‘백두대간 관광치유벨트 조성사업’등이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기후변화로 인한 집중호우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를 위한 ‘지방하천의 국가관리화 필요성’을 설명하며, 달천·무심천·미호천·초강천·보청천·제천천 등 도내 6개 지방하천을 국가하천으로 승격하여 줄 것을 건의하였다.

이시종 도지사는 6월 18일 기획재정부와 KDI를 방문하고, 7월 11일에는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7월 13일에는 이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방문하는 등 정부예산확보와 도정 현안사업 해결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