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김지운 감독 "애니의 실사화? 비주얼 완벽한 배우들로 캐스팅"
'인랑' 김지운 감독 "애니의 실사화? 비주얼 완벽한 배우들로 캐스팅"
  • 손현주
  • 승인 2018.07.20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김지운 감독이 '인랑' 애니메이션을 실사화 하면서 생긴 고민을 털어놨다.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인랑'(감독 김지운)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김지운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샤이니, 한예리가 함께했다.

영화 '인랑'은 오시이 마모루 원작, 오키우라 히로유키 연출한 동명의 애니메이션 작품이 원작이다.

이날 김지운 감독은 "원작 자체가 마니아들의 추앙을 받는 작품"이라며 "일본의 걸작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하는데 실패한 경우가 더 많다. 그래서 같은 이야기를 듣지 않을까 두려움이 있었다. 원작의 아우라를 한국을 배경으로 실사화했을 때 어떤 것들을 만들어 낼까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기대의 신체적인 조건들이 있으니까 신체적으로 비주얼적으로도 완벽한 피사체가 필요했다"며 "그림 같은 얼굴들을 캐스팅하게 됐다. 잘생긴 것뿐만 아니라 연기까지 잘하는 배우들의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졌으면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 "배우들에게 계속 끊임없이 카톡으로 연락해서 계속 캐릭터를 생각할 수 있게 상사 같은 짓을 했다"며 "각자의 캐릭터에서 잠시라도 긴장을 놓지 않게 하려고 한 게 있다. 그렇게 인물들을 구현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 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다. 7월 25일 개봉.

사진출처 : 픽클릭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불교공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