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교통카드 시스템, 한층 빠르고 똑똑해졌다
대전 교통카드 시스템, 한층 빠르고 똑똑해졌다
  • 이경
  • 승인 2018.07.1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가 노후화된 기존 교통카드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고도화사업을 완료했다.

대전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추진한 교통카드시스템 고도화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19일 밝혔다.

교통카드시스템 고도화사업은 교통카드 단말기를 최신기종으로 교체하거나 추가설치하고, 버스 도착정보의 정확도가 향상되고, 전국호환 교통카드 적용 등이 핵심이다.

대전시는 시내버스 모든 차량의 교통카드 단말기를 최신 기종으로 교체해 교통카드 처리속도는 빨라지고, 정보오류는 줄어들도록 했다.

또한 기존 1~2개 설치되어 있던 하차단말기를 전 차량에 2개씩 설치해 하차시간을 단축시켜 이용객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버스도착알림 서비스는 현재 불안정한 기존의 구형 통신망을 LTE통신방식으로 개선해 정확한 정보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그동안 전국호환 교통카드 5종(티머니, 한페이, 레일플러스, 캐시비, 원패스) 중 2종(캐시비/부산, 원패스/대구)이 대전에서 사용이 불가능했으나, 교통카드시스템 개선을 통해 모든 전국호환 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교통카드사업자인 ㈜KEB 하나은행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선진 교통카드시스템이 구축돼 시민들의 버스이용에 획기적인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더욱 편리해진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