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청소년 꿈을 향한 대장정 올랐다
하동 청소년 꿈을 향한 대장정 올랐다
  • 이경
  • 승인 2018.07.1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여름방학을 맞은 하동지역 청소년들이 글로벌 문화를 체험하고 세상을 보는 견문을 넓혀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키우고자 세계문화 탐방 길에 올랐다.

하동군장학재단은 지역 청소년을 세계화시대에 걸맞은 글로벌 인재로 육성하고자 관내 중학생을 대상으로 미국동부·캐나다와 서유럽 등 2팀의 해외문화체험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세계로! 미래로!’를 슬로건으로 한 해외문화체험은 미국동부·캐나다 탐방팀에 25명이 참가해 18∼30일 13일간 미국 하버드대학교와 예일대학교, 캐나다 명문 토론토대학교 등 6개 대학을 방문한다.

특히 전 세계 엘리트들이 모이는 하버드대학교에서는 재학생과의 미팅으로 학교생활 등 생생한 정보를 교환한다.

또한 미국항공우주국 NASA, 혁신의 아이콘 애플전시관, UN본부, 뉴욕의 랜드마크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루즈벨트 대통령 생가와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도 견학한다.

그리고 캐나다에서는 캐나다과학관, 도시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퀘벡, 세계3대 폭포인 나이아가라 등을 탐방한다.

서유럽 탐방팀 24명은 19∼31일 13일간 영국,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독일 등 서유럽 6개국을 찾아 25명의 영국수상과 46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영국의 옥스퍼드대학교, 독일 뮌헨공과대학교 등을 둘러본다.

또한 영국여왕의 집무실이 있는 버킹검궁전, 세계3대박물관인 대영박물관과 루브르박물관, 파리 에펠탑, 독일의 BMW전시관, 바티칸박물관, 알프스 최초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오른 융프라우 등을 견학한다.

장학재단 관계자는 “민선6기 윤상기 군수가 취임하면서 실시한 중학생 해외문화체험이 4년째 이어져 올해 고등학생으로 확대됐다”며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는 말이 있듯이 이번 탐방은 더 큰 꿈을 향해 높게 비상할 수 있는 꿈의 날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