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으로 떠나는 국악 나들이 - 길동무야
영동으로 떠나는 국악 나들이 - 길동무야
  • 손혜철
  • 승인 2018.07.09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국악의 대중화와 장소의 명소화를 추구하는 야외국악공연 ‘2018 우리가락 우리마당’이 영동 용두공원에서 7월 21일(토) 부터 시작된다.

국악놀이터 the 채움(대표 이상진)이 주최·주관하고, 자계예술촌(대표 박연숙)이 협력하는 이 공연은 7월 21일(토) 오후7시30분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10회에 걸쳐 아름다운 우리선율을 선보이게 된다.

남도의 소리와 영남의 춤, 전통음악과 창작국악이 어우러지는 이번 공연은 큰무대와 작은무대, 우리문화체험과 프리마켓 등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로 채워진다.

개막공연을 맡은 창작타악단체 ‘타악연희원 아퀴’는 전통과 현대의 만남, 동양과 서양의 크로스오버를 우리나라 고유의 정서인 흥과 신명으로 풀어내는 팀이다. 대북과 모듬북, 서양타악기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다채로운 공연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총 10회의 다양한 공연내용들은 충북문화재단과 영동군청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공연이 펼쳐질 용두공원은 영동군 영동읍 용두공원로 42 일원에 있으며, 자연과 더불어 휴식과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 문의 : 043-292-8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