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대, 제7회 한·중·일 공동 국제불교학술대회
금강대, 제7회 한·중·일 공동 국제불교학술대회
  • 손혜철
  • 승인 2018.06.1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금강대(총장 송희연) 불교문화연구소는 2018년 6월30일(토)과 7월1일(일) 양일간 서울 조계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제7회 한·중·일 삼국공동 국제불교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한국의 금강대 불교문화연구소, 중국의 런민(人民)대 불교와종교학이론연구소, 일본의 도요대 동양학연구소가 공동 주관하며, ‘“돈황사본과 불교학“을 주제로 진행한다.

금강대와 도요대, 런민대는 10년 동안 ‘불교의 동아시아적 수용과 변용’이라는 방대한 주제를 공동으로 연구하기로 하고 제1회 학술대회를 ‘동아시아에 있어서 불성‧여래장 사상의 수용과 변용’이라는 주제로 2012년 6월 서울에서 개최했고, 제2회 ‘남북조 시대의 불교사상’을 중국 북경 런민대에서, 제3회 ‘동아시아 불교에서 대립과 논쟁’을 일본 도쿄 도요대에서, 제4회 '동아시아 불교에서 대승기신론관'을 부여에서, 제5회 ‘불교와 전통사상’을 중국 런민대에서, 제6회 '동아시아 선불교 사상과 의의’를 일본 도요대에서 개최했다. 그리고 제7회 학술대회를 다시 한국에서 개최한다.

학술대회 세부내용으로는 한국 측에서 금강대 차상엽 교수가 ‘종교의식 매뉴얼과 마하연(摩訶衍)의 선지(禪旨)’, 최근 지론종 연구로 학위를 받은 동덕여대 이상민 교수가 ‘지론문헌(地論文獻) 내 《본업영락경소(本業瓔珞經疏)》(S.2748)의 위치’, 금강대에서 박사를 수료한 신사임 선생이 ‘북주(北周) 도안(道安)의 《이교론(二教論)》과 당(唐) 법림(法琳)의 《변정론(辯正論)》과의 관계-돈황사본 《이교론》과 《변정론》을 중심으로-’를 발표한다.

중국 측에서는 런민(人民)대 장원량(張文良) 교수의 ‘남조 성실종(成實宗)의 이제설(二諦說)-행우서옥장杏雨書屋藏 羽271《부지제불경의기(不知題佛經義記)》의 ‘이제의(二諦義)’를 중심으로-’, 중앙민족대 스징펑(史經鵬) 교수의 ‘중국초기불교의 상속사상(相續思想)-上博3317호, 伯2980호와 伯3291호를 중심으로-’, 의춘학원 양위페이(楊玉飛) 교수의 ‘조법사(照法師)가 찬술한 《승만경소(勝鬘經疏)》(S.524)에 관하여’를 발표한다.

일본 측에서는 도요대 가와사키 미치코(川崎ミチコ) 교수의 ‘돈황본 《불모경(佛母經)》과 석가금관출현도(釋迦金棺出現圖)에 관하여’, 고마자와(駒澤)대 청정(程正) 교수의 ‘《천죽국보리달마선사론(天竹國菩提達摩禪師論)》 신출본(新出本)에 대하여’, 불전번역가 오타케 스스무(大竹晋) 선생의 ‘법성(法成, Chos grub)이 인용한 《유가사지론(瑜伽師地論)》 최승자(最勝子) 석(釋)에 대하여’를 발표한다.

9명의 발표자에 대해 최연식(동국대), 김지현(서울대), 김성철(금강대), 나우권(고려대), 조영미(성균관대), 간노 히로시(菅野博史, 創価大), 오카모토 잇페이(岡本一平, 慶應大), 이부키 아츠시(伊吹敦, 東洋大) 선생이 논평자로 참석한다.

불교문화연구소 관계자는 “본 학술대회는 새로운 방식으로 3국 3개 대학 연구소가 순차적으로 학술교류를 지속하는 동아시아 학술연구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며, HK사업 주관으로 축적되어 온 남북조시기의 돈황사본과 관련된 연구에 기반하여 최근 몇 년간 진행된 새로운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중‧일을 대표하는 9명의 발표자와 열띤 토론을 거친 제7회 3국공동 국제불교학술대회의 성과물은 2019년 5월 금강대 불교문화연구소에서 단행본으로 출판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