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5월부터 오존(O3) 경보제 운영
대전시, 5월부터 오존(O3) 경보제 운영
  • 권경임
  • 승인 2018.04.2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광역시는 기온상승으로 대기 중 오존(O3) 농도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되는 5월부터 10월까지 6개월간 오존경보제를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시와 보건환경연구원, 자치구에 오존경보 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2개 권역(동부권역 : 동구․중구․대덕구, 서부권역 : 서구․유성구)으로 구분해 오존경보제를 시행한다.

오존 경보는 오존 농도에 따라 주의보, 경보, 중대경보 등 3단계로 발령되는데, 시간당 0.12ppm 이상일 때 주의보(0.3ppm 이상 경보, 0.5ppm 이상  중대경보)가 발령되면 노약자, 어린이, 호흡기질환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시민들도 호흡기 자극 증상이 증가하는 만큼 야외활동을 줄여야 한다.

대전시는 경보 발령 시 오존경보시스템을 이용해 언론기관, 학교, 유관기관, 구청, 동 주민센터 등 2,200여개 기관과 휴대폰 문자메시지 서비스 가입 시민(6,300여명)에게 전파하고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와 각종 전광판 등을 활용해 경보사항을 알릴 예정이다.

지표면에서 발생되는 오존은 주로 햇빛과 자동차 배출가스에 포함된 질소산화물의 광화학반응으로 생성된다.

시는 오존을 줄이기 위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 등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운행차 배출가스 점검 및 현장방문 무료측정, 전기자동차 보급 등 다양한 저감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대전시 김추자 환경녹지국장은 “오존 농도가 높아지면 눈과 목의 따가움을 느낄 수 있고 심한 경우 폐기능 저하 등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주의보가 발령되면 외출을 피하고, 대중교통 이용과 차량운행 자제 등의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지역은 1998년 오존경보제 시행 이후 2004년 2회, 2014년과 2017년에 각각 1회씩 모두 4회의 주의보가 발령된 바 있으며, 올해는 하절기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질 것으로 전망돼 오존경보 발령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