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세종시 출범 초기 전폭 지원해야
정부, 세종시 출범 초기 전폭 지원해야
  • 이한배
  • 승인 2012.09.05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세종] 세종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초기단계에서 국가가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같은 주장은 5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대전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1회 세종 컨퍼런스’ 에서 제기됐다.

‘세종시 출범과 국토균형발전 대토론회’라는 주제로 열린 이 행사엔 정부·공공기관 및 경제계·학계 인사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김안제 전 신행정수도건설추진위원회 위원장(현 서울대 명예교수․한국자치발전연구원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세종시 초기단계에서 국가에 의한 지도와 지원이 전폭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며 “세종시는 하나의 자치단체의 지위에 국한되지 않고 국가 정책을 구현하는 선구자적 거점이라는 국가적․시대적 사명을 띠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은 총 2부로 나눠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주제발표와 토론을 통해 세종시가 미래창조형 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1부는 홍 철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을 좌장으로, 박양호 국토연구원장·이창기 대전발전연구원장․이우종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장 등이 ‘세종시 출범과 국가 발전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2부는 정낙형 충북발전연구원장·윤성오 세종시 건설도시국장․송충한 기초과학연구원 정책기획본부장 등이 토론자로 참석,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정책제언 대토론’을 진행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