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7017, 도심속 이색학교 "서울로 학교" 수강생 모집
서울로 7017, 도심속 이색학교 "서울로 학교" 수강생 모집
  • 김주연
  • 승인 2018.03.12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는 개장 후 도심 속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서울로 7017의 개장 1주년을 맞이하여 ‘서울로 학교’라는 명칭으로 서울로의 수목과 문화를 활용하여 시민들에게 도심 속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 시민들이 주도하고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 및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로 학교의 개강 첫해인 2018년에는 자연생태교실, 가족 가드닝교실, 식물 세밀화교실, 그리고 이야기교실까지 총 4개의 교실을 운영하여 4,100여명의 서울로 학교 졸업생을 배출할 계획이다.

상반기 개강하는 서울로 학교는 연령별 맞춤 3개 분야로 ▴유아·초등생을 위한 <자연 생태교실> ▴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한 <가족 가드닝교실> ▴ 20세 이상 성인을 위한 <식물 세밀화교실>이다.

 식물 세밀화교실의 경우, 2월 28일부터 모집을 시작하였고, 3월 16일까지 접수를 받으며, 자연 생태교실과 가족 가드닝교실은 3월 12일부터 프로그램이 끝나는 12월까지 회차별 선착순으로 모집할 계획이다.

 수강신청은 서울로7017 홈페이지(seoullo7017.seoul.go.kr)를 통해 가능하다.

 자연 생태교실은 회차별 15명, 가족 가드닝교실은 회차별 20팀(80인 이내)으로 선착순 모집한다. 식물 세밀화교실은 과정별 30인 이내로 상·하반기 각 1회씩 모집한다.

 <자연 생태교실>은 서울로7017 만의 독특한 시설물과 그 안에서 성장하고 확장해 나가는 자연을 이용하여 유아와 초등생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주말 초등반은 ‘서울로 보물찾기’, 평일 유아반은 ‘색깔도둑’이라는 프로그램으로 구성·운영한다.

 주말 초등반 프로그램 ‘서울로 보물찾기’는 서울로의 여러 지점을 통과하며 미션을 수행하고 최종 목적지까지 정해진 시간 내에 찾아가는 도심형 생태활동이며,

 평일 유아반 프로그램 ‘색깔도둑’은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서울로의 다양한 색을 관찰하여 스스로 대표색을 선택한 후 그 이유를 표현하는 과정이다.

 주말 초등반은 4월 7일을 시작으로 11월 3일까지 1,3주 토요일 10시~11시 30분까지 진행되며, 평일 유아반은 4월 10일을 시작으로 11월 6일까지 2,4주 화요일. 10시~11시 30분까지 진행된다.

 <가족 가드닝교실>은 온 가족이 함께 서울로7017의 식물을 직접 가꾸는 과정이다. 도심 한복판에서 식물을 배우고 가족을 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3월 31일을 시작으로 10월 20일까지 혹서기인 7월을 제외한 매 월 마지막 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운영하며, 이론 설명(식물 생육 방법 등)과 실습이 함께 이루어진다.

 <식물 세밀화교실>은 20세 이상 성인이 서울로7017의 식물을 세밀화를 통해 직접 그린 후 졸업 작품을 전시하는 과정이다. 토요일 입문 과정과 목요일 심화 과정으로 구성·운영한다.

 심화과정은 3월 15일을 시작으로 6월 28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진행하며, 입문과정은 3월 17일을 시작으로 7월 7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진행한다.

 입문과정은 4개월간 총 24시간 자원봉사 가능한 20세 이상 성인이 대상이며, 심화과정은 4개월간 총 48시간 자원봉사 가능한 20세 이상 성인이 대상이다.

 4개월간 과정을 거쳐 졸업 후 우수 작품 전시 기회가 부여되며 자원봉사 활동에 따른 시간 인정이 제공된다.

 하반기 9월부터 진행 예정인 <이야기교실>은 서울로 전문 이야기꾼 이 서울로 7017의 역사·생태·문화 등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며 서울로를 함께 걷는 해설프로그램이다.

 상반기에는 서울로 이야기의 콘텐츠를 기획·개발하고 전문 이야기꾼 선발 후 교육을 통해 운영을 준비할 계획이다.

 올해 9월부터 사전예약을 통해 이야기교실 참여 신청이 가능하며, 정기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로7017 홈페이지(seoullo7017.seoul.go.kr) 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수연 서울시 서울로운영단장은 “개장 이후 서울로 7017은 823만명이 다녀간 도심 속 새로운 명소가 되었다.”며 “서울로7017의 자연·문화라는 특색을 활용하여 다양한 연령이 즐길 수 있는 서울로 학교 운영을 통해 더욱 많은 시민이 서울로7017을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