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국악과 차의 이야기 ‘다담 콘서트’ 개최
청주시 국악과 차의 이야기 ‘다담 콘서트’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8.02.13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출연진 박노상 씨
출연진 변서화 씨
출연진 정재국 씨

청주시 문예운영과는 국악 선율과 차의 이야기로 새롭게 선보이는 음악회 청주시립국악단 ‘다담 콘서트’를 오는 22일(목) 저녁 7시 30분 청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선보인다.

청주시립국악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조정수)이 마련한 ‘다담 콘서트’는 시민들의 바쁜 일상 속 향긋한 차 한잔과 정재국 국악 명인의 이야기로 만나는 공연이다.

프로그램은 정재국(전 국립국악원 정악단 예술감독)의 피리 독주곡 <염양춘>을 시작으로 청주시립국악단의 <천년만세>와 대금의 굵고 묵직한 음색이 상령산의 느림과 만나 조화를 이루는 <상령산>을 박노상(청주시립국악단 수석)의 대금 독주로 선보인다.

이른 봄, 눈 내리는 아름다운 마을 풍경을 연상케 하는 가야금 독주 <춘설>을 변서화(청주시립국악단 차석)가 연주하며 한국창작무용(김지성 청주시립무용단 수석)이 더해져 우리 음악의 멋스러움을 느끼게 한다. 마지막으로 청주시립국악단이 풍부한 음량과 다채로운 음색의 조화로움을 산조 양식을 통해 색다른 감흥을 전해주는 <산조합주>로 마무리한다.

청주시 관계자는차와 국악 이야기에 여유를 더하여 국악을 중심으로 한‘다담 콘서트’의 아름다운 선율과 단아하고 기품있는 무대를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