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 산딸기 기후변화 대응 특화작목으로 확대 보급
횡성 산딸기 기후변화 대응 특화작목으로 확대 보급
  • 손혜철
  • 승인 2018.01.23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횡성군농업기술센터(소장 박경식)는 기후변화 대응 6차 산업과 연계 가능한 산딸기를 지난해 5농가, 0.5ha에서 시험 재배한 결과 괄목할 만한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수확한 산딸기는 자가판매 1kg에 1만원, 가락동 농수산시장 경매 및 원주 원예농협위탁판매에서 1kg에 6천원~1만6천원에 거래돼 산딸기 재배농가에서는 평균 4백만원/1,000㎡(300평)의 수익을 올렸다.

서양에서 ‘라즈베리(Raspberry)’ 라고 불리는 산딸기는 복분자와는 달리 붉은색이며 검어지거나 물러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고, 생과용으로 소비자 기호성이 좋으며 비타민C와 칼륨 등 영양소가 풍부해 특히 어린이들에게 좋은 과일이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산딸기를 복분자, 블루베리 등을 대체하는 지역 특화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사업비 5천만원(군비 50%, 자부담 50%)을 투입해 2ha 이상 면적으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며, 향후 30ha까지 육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