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전 세계가 사랑하는 ‘빈소년 합창단’의 내한 공연
천안시, 전 세계가 사랑하는 ‘빈소년 합창단’의 내한 공연
  • 이경
  • 승인 2018.01.1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오는 20일 토요일 오후 5시 천안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빈소년합창단’의 내한 공연이 올려진다.

천안예술의전당은 520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전 세계가 사랑하는 빈소년합창단과 2018년도 첫 기획공연의 문을 열었다.

보이 소프라노의 대명사인 빈 소년 찹창단은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빈 국립 오페라단과 함께 빈 궁정악단의 명성을 그대로 이어오고 있는 세계 최고 소년 합창단이다.

한국에서는 1969년 첫 내한 공연 이후 지금까지 27회 방문해 30여개 도시에서 130회 이상의 공연으로 큰사랑을 받았다.

빈 소년 합창단의 무대는 교회음악을 기본으로 왈츠, 가곡, 민요 등 고전부터 대중음악까지 아우르는 광범위한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노래하는 천사들의 무대는 500년 넘게 이어온 오스트리아의 문화유산을 만나는 역사적인 경험인 동시에 이 세상 가장 순수한 목소리로 우리의 마음을 정화하는 치유의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티켓 가격은 R석 30,000원 / S석 20,000 / A석 10,000이며, 러닝 타임은 100분(인터미션 15분)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천안예술의전당 홈페이지 www.cnac.or.kr로 를 참조하거나 문의 전화(1566-0155)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