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5년 만에 옛 충남도청사 개발 시동
대전시, 5년 만에 옛 충남도청사 개발 시동
  • 권경임
  • 승인 2017.12.0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2012년 충남도청사 이전 이후 우여곡절을 겪던 옛 충남도청사 부지․시설에 대한 국가매입이 확정됐다.

옛 충남도청사 개발을 위한 사전절차로 국가매입을 추진해 온 대전광역시는 내년도 예산에 부지매입비 802억 원 가운데 계약금 명목의 80억 2000만 원을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확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매입비 전액인 802억 원 확보를 목표로 추진해 온 대전시는 기재부 심사과정에서 전액 삭감되는 위기를 맞기도 하였으나 지역정치권과의 공조를 강화하여 주관부처인 문체부를 관할하는 국회 교문위와 예결위를 통해 반영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로써 정부(문체부)의 부지매입이 완료되면, 정부가 직접 사용하거나 대전시가 무상양여 또는 50년간의 장기대부를 받아 시 주도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주관부처인 문체부가 제시한 메이커문화 플랫폼 조성을 일부 수용하고, 주변지역 상권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할 상주근무자 확대를 위해 근대문화제인 옛 충남도청사 본관에 공공․행정기관을 유치하고, 나머지 신축 건물동을 중심으로 청년층을 타깃을 한 메이커 문화 플랫폼을 조성하는 기본계획을 세워놓은 상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와 협의를 거쳐 조속한 시일 내에 부지매입이 완료되어 원도심 경제를 이끌어갈 시민문화공간으로 재탄생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