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방산단, 자주국방·지역성장 동력될 것”
충남도, “국방산단, 자주국방·지역성장 동력될 것”
  • 이경
  • 승인 2017.12.05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남도는 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충청남도 국방산업발전협의회’를 열고 충남 국방 국가산업단지 조성 개발계획 및 추진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이번 협의회는 안희정 지사, 윤석우 충남도의회 의장, 김종민 국회의원, 황명선 논산시장, 최홍묵 계룡시장 및 황인무 전 국방부차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국방산업발전협의회는 국방산업 발전 자문, 지역 국방 인프라와 연계한 충남 국방산업 클러스터 육성, 국방 관련 공공기관 및 국내·외 방위산업체 유치 지원 등 응원군 역할을 맡고 있다.

국방산업발전협의회는 지난 2015년 출범해 올해 위원 전원이 재위촉됐으며, 김종민 국회의원, 박래호 전 국방부 정보화기획관, 문병선 서원대학교 교수를 신규로 합류, 인력 풀이 확대됐다.

이날 신규 위원에 대한 위촉식에 이어 진행된 협의회에서는 ‘충남 국가 국방산단 조성 개발용역 최종 보고’와 향후 중앙부처와 유관기관 간 협력방안 등에 관한 자문과 토론이 진행됐다.

우선 용역 최종보고에서는 전력지원체계(비무기체계) 중심의 국방분야 국가산단이 왜 추진돼야 하는 지에 대한 타당성 및 필요성을 비롯해 기본구상 및 관리운영 방안 등에 대한 용역결과가 보고됐다.

특히 이날 최종 보고에서는 사업 타당성 및 필요성이 대거 보완된 국방 국가산단 조성 계획(안)과 전력지원체계에 대한 별도 분석과 국방산업단지의 도입기능 등이 제시됐다.

보고에 이어서 최종용역 결과 및 향후 중앙부처와 관련 기관 간의 협력 방안을 안건으로 자문과 토론이 진행, 충남이 국방산업을 주도할 있는 구체적인 전략과 실천방안이 논의됐다.

도는 실시계획 설계 용역이 마무리되는 대로 12월 중 국토교통부에 지정건의를 신청, 2019년 말까지 국가산단 지정을 이끌어낸다는 복안이다.

안 지사는 “높은 수준의 무기 및 비무기 체계의 효율적인 획득과 안정적 성장은 국가안보와 자주국방의 확실한 기초”라고 전제한 뒤 “(그런 의미에서) 충남 국방 국가산업단지는 충남도의 지역사업이 아니라 자주국방을 향한 대한민국의 사업이며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자하는 국방개혁의 핵심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 지사는 “충남은 3군본부와 논산훈련소, 국방대학 등 대한민국 국방력의 중심”이라며 “여기에 비무기체계 중심의 충남 국방 국가산단이 계획대로 조성될 수 있도록 도지사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국방 국가산업단지 지정을 위해 국방 국가산단 조성 용역, 전력지원체계 관련기관 유치전략 수립 연구용역, 국방관련 기업대상 입주수요조사 및 홍보를 위해 실무 T/F팀을 운영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