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대구, 친절을 더하다
맛있는 대구, 친절을 더하다
  • 이경
  • 승인 2017.11.2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구시는『친절한 대구음식점 만들기』를 위해 2011년부터 매년 친절음식점을 지정하고 있다. 올해도 구청장, 군수, 관련단체의 추천을 받은 업소와 기존 지정업소를 면밀하게 심사해 지정기준에 적합한 업소 50개소를 2017년도 대구 친절음식점으로 지정했다.

 대구시는 대규모 각종 행사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친절한 대구음식점』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사업의 일환으로 2011년부터 매년 친절교육 전문기관에 의뢰해 친절음식점을 지정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9월부터 25명의 전문 모니터가 작년에 지정된 49개소와 8개 구․군에서 추천받은 16개소에 고객으로 가장해 업소의 서비스 수준을 평가하는 미스터리 쇼핑(Mystery Shopping)의 방법으로 38개 항목에 대하여 평가하였으며, 작년에 지정된 친절음식점 중 9개소가 탈락되고 친절서비스가 우수한 10개 업소를 새로 선정해 50개소의 친절음식점을 지정했다.

 조사는 5개 접점별 38개 항목으로 ①입점, 안내, 계산, 배웅(8항목), ②주문요리 제공(9항목), ③음식수준(5항목), ④서비스, 배려(9항목), ⑤청결도, 점포관리(7항목)로 구성해, 각 항목별 5점 척도로 조사한 후 100점으로 환산해 평가했다. 그 결과 전체 평균점수는 85.6점으로 작년 82.6점 보다 3점 높아 전반적으로 대구음식점의 친절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구시가 친절한 도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음식점 친절서비스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노력의 결과로 볼 수 있다.

 모니터 요원에 따르면 지정업소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동구의 D 음식점은 물통의 차잎을 유심히 보고 있으니 직원이 다가와 “차잎으로 나온건데 불편하시면 바로 바꾸어 드리겠다”고 응대해 오히려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으며,

 서구의 C음식점은 음식의 양이 많아 다 먹지 못하는 것을 보고 친절하게 포장도 해주고 더 맛있게 먹는 방법도 설명해 주어 굉장히 인상적인 업소로 남았다고 전했다.

 대구시 이영옥 보건복지국장은 “외식업이 단순한 먹거리로서의 기능뿐 아니라 문화로서의 기능도 담당하고 있어 친절하고 우수한 음식점을 육성하여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고 친절한 대구 이미지 구축을 위해 음식점의 청결 및 친절서비스 향상에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