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청소년마스터십, 무에타이 유망주 태극전사 대거 출전
진천청소년마스터십, 무에타이 유망주 태극전사 대거 출전
  • 손혜철
  • 승인 2017.11.0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무에타이 태극전사(좌로부터 정성욱, 유진, 김수훈, 마동철, 조경재)
무에타이 태극전사(좌로부터 정성욱, 유진, 김수훈, 마동철, 조경재)

오는 11월 3일부터 5일간 개최되는 충북 진천에서 개최되는 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 무에타이 경기에 국내 유망주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만 19세이하 청소년들이 개최되는 이번 대회의 무에타이 경기에 조경재(인천), 마동현(경기), 유 진(전북), 정성욱(전북), 김수훈(전북) 5명의 선수가 출전을 한다. 이 선수들은 MAX FC 소속 선수들로 차세대 입식격투기 기대주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선수들은 한국대표로 출전하는 만큼 승리를 자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AX FC 관계자는 "국가대표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소속사 선수들은 차세대 무에타이와 입식타격계의 꿈나무들로, 국가를 대표하는 만큼 국제경기의 큰 경험을 바탕으로 큰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에타이는 현재 실내무도아시안게임 정식종목이며, 지난 4월 스포츠어코드 총회에서 IOC인증종목총연합회 회원단체로 승격됐다. IOC인증종목총연합회 종목이 되면 올림픽 후보종목이 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게 된다. 이 연합회에는 야구, 골프, 가라테 등이 포함되어 있어 이 종목들과 함께 오는 2024년 파리올림픽 종목채택의 가능성을 남겨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