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공 뉴스․TV 창간 7주년] 김영만 옥천군수 축하 메시지
[불교공 뉴스․TV 창간 7주년] 김영만 옥천군수 축하 메시지
  • 손혜철
  • 승인 2017.10.27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 뉴스․TV 창간 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불교공뉴스가 어느덧 창간 7주년을 맞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싯달라 부처께서 7년 동안 구도의 고행을 실천한 후 비로소 깨달음의 첫 발을 내딛은 것처럼,

‘불교공뉴스’도 지난 7년 간의 노력을 발판삼아 대한민국, 나아가 세계 속의 언론으로 성장하기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길 기원합니다.

급변하는 사회와 국민들의 의식 변화 속에서 오늘날 언론의 역할과 중요성은 점점 더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지난 7년이라는 시간 동안 ‘불교공뉴스’가 지역사회에 끼친 좋은 영향들은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많지만,

그 중에서도 우리 지역 주변의 움직임이나 정보를 어디서나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불철주야 발 벗고 뛰어 주신 기자분의 노고가 두드러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어렵고 힘든 사회적 약자 편의 든든한 버팀막이 되어 진실을 알리는데 앞장 서 주실 것이라 확신합니다.

그릇된 곳에는 파사현정(破邪顯正)의 마음으로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선도자 역할을, 어두운 곳에는 불을 밝혀 곳곳을 밝고 환한 곳으로 만드는 희망의 불씨로 함께 해 주시기 바랍니다.

‘불교공뉴스’가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언론, 세계 속의 언론으로 성장해 나가는 길에 저와 우리 630여 공직자도 함께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창간 7주년을 축하드리며 임직원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2017년 10월

옥천군수 김영만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