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보은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영상] 보은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 손혜철
  • 승인 2017.10.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13일 오후 3시 보은군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보은평화의소녀상’ 제막식이 열렸다.

이날 제막식에는 정상혁 보은군수, 관내 기관단체장,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제막식에는 지난 2007년 7월, 일본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인정, 사죄 및 역사적 책임과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HR 121’을 발의하고 만장일치의 채택을 주도한 일본계 마이크 혼다(Mike Honda) 전 하원의원이 참석해 제막식을 더욱 빛냈다.

이번 ‘보은평화의소녀상’은 지난 5월 보은군 각 기관 사회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발족한 보은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상임대표 구왕회 보은문화원장)가 군민 등 각계 각층으로부터 모금한 9,000여만원의 성금으로 건립됐다.

‘보은평화의소녀상’은 중앙 전면에 소녀상이 세워져 있으며 그 뒤에는 속리산에 거주하는 이옥선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상을 돌에 새겼다.

또, 성금기탁자 513명의 성명과 160개 단체명이 새겨진 기부자 명단 기림비 및  건립 취지 등을 새긴 건립문으로 구성됐다.

이날 제막식은 살풀이 공연, 소녀상에 드리는 글 낭독, 소녀상의 뜻을 기리는 퓨전음악 공연, 헌화 등으로 진행됐다.

추진위 구왕회 상임대표는 이날 “위안부 할머니들이 겪은 아픔은 아직도 치유되지 않았으며 그 아픔을 함께하고 치유하려는 군민들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며, “앞으로도 우리의 아픈 역사를 잊지 말고 이웃의 아픔을 함께 하길 바란다” 고 말했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보은평화의소녀상이 위안부 피해자를 위로하고 역사에 대한 군민들의 의식을 깨우는 이정표가 될 것이다”며, “소녀상이 미래 세대에 올바른 역사의식을 심어줄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