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치료는 타이밍" 탈모 예방, 두피 관리가 먼저다
"탈모 치료는 타이밍" 탈모 예방, 두피 관리가 먼저다
  • 정우진
  • 승인 2017.09.0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은 탈모 환자라는 조사 결과가 있다. 머리숱 많아지는 법은 이들의 고민이다. 원형 탈모부터 정수리 탈모, 지루성 두피염, 두피 여드름 등 관련 증상도 다양하다.

 

하지만 탈모 관리와 치료에 대한 제대로 된 인식은 부족한 경우가 많다. 한 온라인 탈모 커뮤니티의 조사 결과 탈모 남성 10명 중 1명만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다고 답했다. 그 외의 환자들은 검증되지 않은 두피 관리를 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탈모는 곧 타이밍과의 싸움이다. 진행성 질환이기에 치료 시기를 놓치면 효과를 보기가 어렵다. 잘못된 치료방법에 빠지지 말고, 초기부터 제대로 머리 탈모를 관리를 해야 하는 이유다. 자칫하면 정수리 탈모나 원형 탈모가 될 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정상적인 모발은 하루에 50~100여 개가 빠진다. 하지만 모발이 지나치게 가늘거나 많이 빠지는 경우 탈모 초기 증상을 의심해봐야 한다. 각질과 가려움이 동반되는 지루성 두피염 역시 탈모의 전조증상일 수가 있다. 각질 제거와 머리숱 많아지는 법 실천에 공을 들여야 한다.

 

탈모 예방과 두피 관리를 위해 대중적으로 사랑 받는 수단은 탈모에 좋은 샴푸다. 한 두피 클리닉이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5%가 "탈모에 좋은 샴푸를 사용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시중에서도 다양한 종류의 탈모 예방 샴푸가 판매 중이다. 하지만 식약처의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도 허다하다.

 

헤어 케어 브랜드 더 헤어 머더 셀러(이하, 헤머셀)는 탈모 초기 증상 예방을 위한 솔루션으로 '헤머셀 더블유헤어로스 샴푸'와  '더블유헤어데미지 트리트먼트'를 선보였다. 정수리 탈모나 원형 탈모가 걱정되거나, 머리 탈모 예방에 관심이 많은 이에게 추천한다.

 

'헤머셀 더블유 헤어로스 샴푸'는 하루하루 줄어드는 머리숱 사수를 돕는 탈모에 좋은 샴푸다. 탈모를 막으려면 비듬이나 각질 제거와 두피 여드름 관리가 선행되어야 한다. 깨끗한 두피와 모발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식약처 허가 의약외품인 '헤머셀 더블유 헤어로스 샴푸'는 뛰어난 세정력은 물론, 가는 모발과 건조한 두피에 깊은 영양과 수분을 선사한다. 풍성하고 밀도 있는 모발 가꾸기에 도움을 준다. 천연 유래 계면활성제 함유로 두피와 모발에 자극을 최소화했다.

 

'더블유 헤어 데미지 트리트먼트'는 탈모 및 심하게 손상된 머릿결이 고민인 사람에게 추천한다. 천연 아르간 트리커넬 오일이 모발에 인공 큐티클을 형성해 상한 모발을 건강하게 가꿔준다. 하루에 5분, 주 3~4회 정도 사용하면 된다.

 

한편, '헤머셀 더블유 헤어로스 샴푸'와 '더블유 헤어 데미지 트리트먼트'는 헤머셀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